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귀포 운진항 인근 해상에서 스킨스쿠버, 구조 후 사망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8/15 [07:52]

서귀포 운진항 인근 해상에서 스킨스쿠버, 구조 후 사망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8/15 [07:52]

 

 


서귀포해양경찰서(서장 도기범)는 오늘(14일) 오전 서귀포 운진항 방파제 인근 해상에서 스킨스쿠버활동을 하다 의식을 잃고 물 위에 떠 있는 A씨(남, 44세, 대전)가 구조되어 제주시 소재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나, 끝내 사망하였다고 밝혔다.


 오늘 오전 A씨는 동료 2명과 수중레저업체에서 장비를 빌린 후 오전 10시 40분경 운진항 방파제 외측 해상에 들어가 스킨스쿠버활동을 시작하였으며,
 11시 02분경 A씨가 물위에 떠올라 있는 것을 육상에서 감시하던 수중레저업체 직원이 발견해 해경에 신고, 수중레저업체 대표가 직접 물에 들어가 11시 15경 A씨를 육상으로 구조하였다.


 현장에 도착한 모슬포출장소 경찰관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였으며, 이후 도착한 119에 의해 제주시 소재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나 결국 사망하였다.


 서귀포해경은 스킨스쿠버활동을 같이 하던 동료들과 수중레저업체를 대상으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스킨스쿠버활동 시 본인의 몸상태와 장비점검을 철저히 하고 바다에 들어 가는 등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 지나고 뜬 일곱 빛깔 무지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