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성태 詩] 오늘을 건너며

정성태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0/08/31 [05:09]

[정성태 詩] 오늘을 건너며

정성태 칼럼니스트 | 입력 : 2020/08/31 [05:09]

 



오늘을 건너며

  

      정 성 태

 

내게 적선 구하는 손길 있을 때

작은 선행이라도 할 수 있도록

신이 보냈음을 깨닫지 못했다.

 

입술로는 약자를 말하면서도

정작 삶에서 실천하지 못한 채

무심코 지나치는 우를 범했다.

 

부지불식 만나게 되는 스승들,

더 낮고, 더 겸손하라고

하냥 깨우치며 진솔하라고 한다.

 

 

시 :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 1963년 전남 무안 출생. 1991년 시 '상실과 반전' 등으로 등단.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작가회의 회원, 국제펜클럽한국본부 회원. 시집 "저기 우는 것은 낙엽이 아니다" 외. 정치칼럼집 "창녀정치 봇짐정치" 등이 있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