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미, 국장급 협의체 ‘동맹대화’ 신설에 합의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기사입력 2020/09/13 [02:30]

한미, 국장급 협의체 ‘동맹대화’ 신설에 합의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입력 : 2020/09/13 [02:30]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한미 외교차관 회담을 하고 귀국한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12일 오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가 양국 간 현안을 실무 차원에서 논의하기 위한 국장급 실무협의체인 ‘동맹대화(가칭)’를 신설하기로 합의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현지시각 10일 미국 워싱턴 주미한국대사관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열어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앞서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면담한 최 차관은 “이번 협의에서 양국 외교당국 간 국장급 실무협의체인 가칭 ‘동맹대화’를 신설하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장급 협의채널을 통해 다양한 동맹 현안에 대해 상시적으로 공감해나가고 공지도 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보면 될 듯하다”고 설명했다.

 

동맹 대화는 최근 한미 양국 간의 핵심 의제인 한미 방위비 분담, 주한미군 이전 등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 기구다.

 

장관급 회담 및 차관급 전략 대화에서 막히는 실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장급 논의 테이블인 셈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차관급 대화의 내실화를 기하기 위해서라도 국장급에서 빨리 현안을 올리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기구)”라면서 “오래 걸리는 이슈를 빨리 모아 해결하자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동맹 대화는 남북미 3자 관계에 초점을 맞춘 한미워킹그룹과 달리 한미 양국 간의 이슈에 집중할 계획이다.

 

아울러 최 차관은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서는 우선 1년 가까이 진행해 온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해 비건 부장관과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며 “우리의 동맹 기여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며 미국 측의 이해를 재고하도록 최선을 다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 SMA(special measures agreement,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의 틀에서 한미가 공평한 방위비 분담을 해야 한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다시 한 번 미 측에 강조했다”고 말했다.

 

최 차관과 비건 부장관은 한반도 상황에 대한 의견도 교류했다. 최 차관은 “미국 대선 전후로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가야 한다는 점에 (양 측은) 동의했고, 남북· 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외교부와 미측 국무부는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신종철 기자 s1341811@ha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 지나고 뜬 일곱 빛깔 무지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