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북 '장편사화 《박달잎은 다시 핀다》,《건흥의 꿈》(1) 출판​'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18:00]

북 '장편사화 《박달잎은 다시 핀다》,《건흥의 꿈》(1) 출판​'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0/09/15 [18:00]

 "최근 공화국의 사회과학출판사에서는 장편사화박달잎은 다시 핀다》와 《건흥의 꿈》(1)을 새로 출판하였다."고 15일 조선의 오늘이 보도하였다.

▲ 장편사화 《박달잎은 다시 핀다》,《건흥의 꿈》(1) 책표지.사진=조선중앙통신  © 플러스코리아



다음은 보도 전문.

 

장편사화 《박달잎은 다시 핀다》,《건흥의 꿈》(1) 출판​

 

최근 공화국의 사회과학출판사에서는 장편사화박달잎은 다시 핀다》와 《건흥의 꿈》(1)을 새로 출판하였다.

박달잎은 다시 핀다》에는 고조선(B.C.30세기초-B.C.108년)이 존재를 마친 후 그 유민들이 강대한 단군민족의 나라를 다시 일떠세우려는 한겨레인 고구려(B.C.277년-A.D.668년)인민들의 투쟁에 합류하는 내용이 서술되여있다.

고조선 유민부대들이 하나로 통합되고 강국인 고구려에 의거하여 싸워나가는 과정을 통해 한피줄을 이은 민족성원모두가 개인의 리익보다 민족공동의 큰일을 위해 단합될 때 나라의 자주권과 령토를 수호할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건흥의 꿈》(1)은 고구려의 계승국인 발해(698년-926년)의 10대왕인 대인수와 애국적인민들이 나라를 부흥시키려는 꿈을 실현해나가는 이야기를 담고있다.

대인수왕은 통치기간(817년-830년) 《건흥》년호를 제정하였으며 세력다툼을 극복하는 한편 령토를 확장하였다.

또한 국가기구를 정비강화하고 경제와 문화, 과학과 기술, 대외관계분야에서 발전을 이룩하였다.

장편사화들의 집필에는 민족고전 《삼국사기》(1145년 편찬) 등이 참고되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 지나고 뜬 일곱 빛깔 무지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