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 총리 “코로나19 장기화…백신 확보·국내개발 지원 병행”

“국민 60% 접종 물량인 3000만명분 우선 확보할 것 ”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20:05]

정 총리 “코로나19 장기화…백신 확보·국내개발 지원 병행”

“국민 60% 접종 물량인 3000만명분 우선 확보할 것 ”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0/09/15 [20:05]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정부는 국제기구와 해외기업과의 협상을 통해 우리나라 인구의 60% 수준인 약 3000만명 분량의 백신을 우선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19 상황의 장기화속 궁극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백신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정 총리는 국민 모두에게 접종할 수 있는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싶지만 아직은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은 물론 개발 성공여부도 불확실해 무작정 투자하기엔 한계가 있다선제적이면서도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신의 개발 추이에 따라 추가 도입방안도 계속 강구할 것이라며 국내 백신개발을 위한 과감한 지원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관계부처는 안정적인 백신물량 확보를 위한 협상과 투자에 전력하고 예방접종계획도 미리 세심하게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추석을 앞두고 지난주 발표한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총리는 이제 관건은 정책의 온기를 하루빨리 현장에 전달하는 것이라며 우선 정부가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방역·경기보강 대책추석 민생안정 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명절을 앞두고 장마와 태풍 피해지역 복구와 성수품 수급 등에 차질이 없도록 챙겨 국민들의 시름을 덜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어 국회 논의가 필요한 4차 추경은 지원기준과 전달체계를 미리 점검하고 통과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관계부처는 세 차례의 추경 집행경험을 토대로 추석 전에 최대한 많은 분들이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7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작년보다 16% 증가했고 이중 음식배달서비스 거래액은 66%나 급증했다카페 등에서의 일회용품 사용도 늘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과거 폐비닐 수거중단을 이미 경험한 바 있다. 폐기물을 가급적 줄이고 제대로 처리하도록 지혜와 노력을 모아야 한다환경부와 지자체는 폐기물의 적절한 수거·처리와 함께 민간과 협력해 과도한 포장 줄이기와 다회용 포장재 사용 확산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 지나고 뜬 일곱 빛깔 무지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