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 대통령, 코로나 피해 중소기업, 중소상공인, 자영업자 위로·격려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09:54]

문 대통령, 코로나 피해 중소기업, 중소상공인, 자영업자 위로·격려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10/07 [09:54]

 



문재인 대통령은 6일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피해가 집중되고 있는 중소기업과 중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로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영업 부담을 더욱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이분들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고, 새로운 기회와 희망을 만들기 위해 노심초사하고 있다"며 "4차 추경을 통한 맞춤형 재난지원금도 추석 전에 77%를 집행하는 등 신속한 집행에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착한 임대료에 대한 세제 지원 연장과 전기요금 부담 경감 등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의 영업 부담을 줄여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골목상권 살리기를 강화하는 등 생업유지 안전망을 더욱 튼튼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대통령은 "중소기업이 우리 경제의 뿌리이며 중심"이라며 중소기업 위기를 적기에 진단하고 맞춤형으로 신속히 지원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 피해가 큰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긴급 자금 지원을 강화하면서 유망 신사업으로의 재편을 촉진하고 지원하는 체계도 갖추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를 겪으며 혁신만이 살 길임을 절감하고 있다"며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을 코로나 시대를 극복하는 경제 반등의 중심으로, 디지털 경제의 주역으로 세우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스마트공장 확산 등 제조공정의 혁신을 속도감 있게 지원하고, 비대면 경제에 원활히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며, 수출과 판로 확충을 위한 맞춤형 지원에 힘을 쏟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대통령은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강국의 구현은 중소기업과 혁신벤처기업의 어깨에 달려 있다"며, 제조 중소기업이 인공지능과 데이터 기반의 기업으로 혁신할 수 있도록 힘 있게 지원할 것을 거듭 강조했다.

 

끝으로 "오늘 국무회의에서 ‘공공조달의 상생협력 지원제도’와 ‘창업기업 제품의 공공기관 우선구매 제도’를 구체화하는 시행령을 심의한다"며 이를 통해 "중소기업과 창업벤처기업의 역할과 비중이 확대되고, 기업의 혁신성과 성장성이 중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오늘 논의되는 향후 3년간의 중소기업 육성 종합계획이 우리 경제의 체질을 바꾸며 디지털 경제로의 성공적인 전환을 이루고, 선도경제로 도약하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며 모두발언을 마쳤다.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