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산 해뜨락 요양병원서 52명 집단 확진 '비상'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기사입력 2020/10/14 [14:34]

부산 해뜨락 요양병원서 52명 집단 확진 '비상'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입력 : 2020/10/14 [14:34]

14일 부산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지자가 52명이나 발생했다. 코리아타임즈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부산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서 직원과 환자 등 50여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비상이 걸렸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 요양병원 직원 10명과 환자 42명 등 5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만덕동은 최근 확진자 집중적으로 발생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동(洞) 단위 방역 강화 조치가 이뤄진 곳이다.

한 집단에서 52명이 확진된 것은 부산 집단 감염 사례 중 규모가 가장 크다.

 

역학 조사 결과 해당 요양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조무사(50대 여성·485번 확진자)가 13일 확진됐다.

보건당국은 확진자가 일하는 요양병원 직원과 환자 262명을 모두 진단 검사한 결과 14일 오전 52명이 확진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요양병원은 동일 집단 격리(코호트 격리) 조치가 내려졌다.

 

보건당국은 최초 확진된 485번 환자의 감염경로와 최초 증상발현시점, 이후 동선에 따른 밀접 접촉자 수 등을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간호조무사라는 직업 특성 때문에 환자들과 밀접 접촉하는 경우가 많아 추가 확진자는 더 나올수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요양병원에 고령 환자나 기저 질환자가 많아 확진자들의 건강상태도 우려되는 대목이다.

여기에다 485번 확진자 감염경로가 불분명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신종철기자 s1341811@hanm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