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읍시, 맥류 적기파종이 고품질 안정 생산의 ‘지름길’

- 맥류 파종 전 종자소독, 10월 하순이 파종 적기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0/10/23 [19:43]

정읍시, 맥류 적기파종이 고품질 안정 생산의 ‘지름길’

- 맥류 파종 전 종자소독, 10월 하순이 파종 적기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0/10/23 [19:43]

정읍시농업기술센터는 맥류의 안정적인 수량 확보와 저온 피해를 줄이고 안전한 겨울나기를 위해 적기에 파종할 것을 당부했다.

 

맥류는 10월 중순부터 11월 초까지 파종해 다음 해 5~6월 수확하는 월동작물로 정읍 지역에서는 주로 큰알보리와 흰찰쌀보리, 금강밀 등이 재배되고 있다.

 

올해 예상 재배면적은 보리 520ha, 300ha로 밀 재배면적이 전년보다 70ha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맥류가 안전하게 월동하려면 겨울 추위가 시작되기 전 잎이 5~6매 정도 나올 수 있도록 파종 시기를 조절해야 한다.

 

적정 파종 시기는 1015일부터 30일까지며 늦어도 1110일까지는 파종해야 한다.

 

밀의 경우 3~4월 저온 피해가 예상되면 11월 초에 파종하는 것이 좋다.

 

또한, 파종 전 종자소독으로 종자전염 병해충을 사전에 방제해야 하며 종자소독은 파종 3일 전 카보람분제(kg2.5g)를 종자 표면에 골고루 묻혀 섞어주면 된다.

 

보급종을 사용하지 않고 자가 채종한 종자는 반드시 종자를 소독해야 4~5월 붉은곰팡이병, 깜부기병 등을 예방할 수 있다.

 

파종 시기에 잦은 강우로 농작업이 지연될 경우 종자량 및 인산·칼륨비료를 20~30% 증시 해야 한다.

 

또한 이모작으로 벼를 재배한 논은 배수로, 지푸라기 등을 정리해서 월동 중 비로 인해 물이 고이지 않게 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최근 이상기후로 인한 저온 피해와 붉은곰팡이병, 진딧물 등 병해충 발생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종자소독 및 적량 시비로 고품질 맥류 생산에 힘 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맛집 탐방8] 맛집 보양식으로 안성맞춤인 "강릉북방새우"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