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북 "김정은위원장, 中인민지원군 참전 70주년 렬사릉 찾아 경의 표해"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21:22]

북 "김정은위원장, 中인민지원군 참전 70주년 렬사릉 찾아 경의 표해"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0/10/22 [21:22]

북 로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은 22일 "김정은동지께서 중국인민지원군 조선전선참전 70돐에 즈음하여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중국인민지원군렬사릉원을 찾으시고 렬사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표하시였다."고 보도하였다.

▲ 조선중앙통신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중국인민지원군 조선전선참전 70돐에 즈음하여 중국인민지원군렬사릉원을 찾으시고 렬사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표하시였다."고 보도하였다.

 

다음은 보도 전문.

 

경애하는최고령도자김정은동지께서

 

중국인민지원군 조선전선참전 70돐에 즈음하여

 

중국인민지원군렬사릉원을 찾으시고 렬사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표하시였다

 

 

 

조선로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무력 최고사령관이신 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령도자김정은동지께서 중국인민지원군 조선전선참전 70돐에 즈음하여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중국인민지원군렬사릉원을 찾으시고 렬사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표하시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들인 최룡해동지, 리병철동지, 김덕훈동지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성원들인 박정천동지, 김재룡동지, 리일환동지, 김형준동지가 참가하였다.

 

또한 외무상 리선권동지, 조선인민군 군종사령관들인 해군대장 김명식동지, 공군대장 김광혁동지, 회창군당위원회 위원장 리영철동지, 회창군인민위원회 위원장 김인철동지가 여기에 함께 참가하였다.

 

중국인민지원군렬사릉원에는 조선인민군 명예위병대가 정렬하여있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당과 정부, 군부의 간부들과 함께 중국인민지원군렬사탑앞에 이르시자 중화인민공화국 국가와 우리 나라 애국가가 장중하게 주악되였다.

 

화환진정곡이 울리는 가운데 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령도자동지의 명의로 된 꽃바구니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각, 조선인민군의 명의로 된 꽃바구니들이 중국인민지원군렬사탑에 진정되였다.

 

꽃바구니들의 댕기에는 《중국인민지원군 렬사들은 영생할것이다》라는 글발이 씌여져있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중국인민지원군 렬사들을 추모하여 묵상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이어 중국인민지원군렬사릉원에 안치되여있는 모안영동지의 묘를 찾으시였다.

 

경애하는최고령도자동지의 명의로 된 꽃바구니가 모안영동지묘에 진정되였다.

 

꽃바구니의 댕기에는 《모안영렬사에게!》라는 글발이 씌여져있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모안영동지에게 경의를 표시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동행한 당과 국가, 무력의 간부들과 함께 중국인민지원군 렬사들의 묘를 돌아보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형제적중국인민의 우수한 아들딸들이 우리 인민의 성스러운 조국해방전쟁에 참전한 때로부터 7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지만 극히 곤난한 형편에서도 항미원조보가위국의 기치밑에 우리를 희생적으로 지지성원한 중국인민지원군의 불멸의 공적과 영웅적위훈은 우리 인민의 기억속에 생생히 남아있다고 감회깊이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중국인민지원군의 조선전선참전은 조국해방전쟁의 위대한 승리에 력사적기여를 하였다고 하시면서 조중 두 나라 군대와 인민이 자기 운명을 하나로 련결시키고 생사고락을 같이하면서 피로써 쟁취한 위대한 승리는 세월이 흐르고 세기가 바뀐 오늘에 와서도 변함없이 실로 거대한 의의를 가진다고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제국주의침략자들을 격멸하는 성전에서 죽음도 두려워하지 않고 고귀한 청춘과 생명을 다 바쳐 영용하게 싸운 중국인민지원군 장병들의 붉은 피는 우리 조국땅 곳곳에 스며있다고 하시면서 우리 당과 정부와 인민은 그들의 숭고한 넋과 고결한 희생정신을 영원토록 잊지 않을것이라고 말씀하시였다.

 

 

 

본사정치보도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