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낮엔 유인·밤엔 무인’ 스마트슈퍼 2호점 여의도에 개장

중기부, 올해 5곳 시범점포 운영 후 내년부터 연간 800개 규모 본격 육성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7:01]

‘낮엔 유인·밤엔 무인’ 스마트슈퍼 2호점 여의도에 개장

중기부, 올해 5곳 시범점포 운영 후 내년부터 연간 800개 규모 본격 육성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0/11/20 [17:01]

낮에는 유인, 야간은 무인으로 운영되는 스마트슈퍼’ 2호점이 서울 여의도에도 문을 열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9일 여의도에 위치한 중소기업중앙회 구내 나들가게에서 스마트슈퍼 2호점 개점 행사를 열고 비대면 유통환경 변화에 대응한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 모델 사례로 스마트슈퍼 육성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조주현 중기부 소상공인정책실장이 참석해 스마트슈퍼 현판식을 가진 후 무인 출입과 셀프 계산 등 스마트기술을 시연하고 무인 구매과정을 직접 체험했다.

 

▲ 지난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중소기업중앙회 내 스마트슈퍼 2호점 개점식에서 조주현(왼쪽 세 번째)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정책실장과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중소벤처기업부)  ©



스마트슈퍼는 낮에는 유인, 야간은 무인으로 운영되는 혼합형(하이브리드형) 무인 점포다. 무인 출입장비, 무인 계산대, 보안시스템 등 스마트기술·장비 도입과 디지털 경영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동네슈퍼 모델이다.

 

동네슈퍼는 전국에 5만여 개가 운영 중인 대표적 서민 업종으로 자본력과 정보 부족으로 비대면 디지털 유통환경 변화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동네슈퍼는 하루 16시간 이상의 가족 노동으로 운영되는게 현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스마트슈퍼는 소상공인 디지털화의 모델 사례로 동네슈퍼의 자생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슈퍼는 야간에 무인 운영으로 추가 매출을 가능하게 하고 노동시간 단축으로 소상공인 복지 향상에 기여할 수 있다.

 

지난 928일 서울시 동작구에 개장해 운영 중인 스마트슈퍼 1호점 형제슈퍼는 스마트슈퍼 전환 후 일평균 매출이 36% 증가했고 무인 운영되는 심야시간 매출은 72%까지 증가했다.

 

중기부는 올해 5개의 스마트슈퍼 시범점포를 운영한 후 내년부터 연간 800개 규모로 스마트슈퍼를 본격 육성할 예정이다.

 

올해 추가로 개장할 스마트슈퍼 시범점포는 그린마트(경기도 안양시), 대동할인마트(울산시 남구), 모아마트(강원도 춘천시) 등이다.

 

조주현 중기부 소상공인정책실장은 스마트슈퍼는 비대면 유통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의 대표적 모델이며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소상공인에 매출 향상과 저녁이 있는 삶을 위해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