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토교통부, 부산 해운대·수영·동래, 김포 등 조정대상지역 지정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11/19 [11:35]

국토교통부, 부산 해운대·수영·동래, 김포 등 조정대상지역 지정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11/19 [11:35]
▲     © 뉴스포커스

 

 

부산시 해운대와 수영, 동래, 연제, 남구와 대구시 수성구, 경기 김포시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이들 지역의 집값 과열을 막기 위해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정대상지역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은 지난해 11월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서 수도권에 비해 대출과 청약, 세제 등에서 느슨한 규제를 적용받는 점이 부각돼 최근 주택시장이 과열됐다.

 

한국감정원의 최근 3개월간 주택 가격 상승률 자료를 보면 부산 해운대구는 4.94% 오르며 비규제 지역 중 집값이 가장 많이 뛰었다.

 

수영구(2.65%), 동래구(2.58%) 등지에서도 집값이 많이 오른 상태다.

 

김포는 6·17 대책 때 수도권 대부분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일 때 제외돼 상대적인 투자 매력이 높아져 투자 수요가 몰렸다.

 

대구 수성구의 경우 이미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있지만 조정대상지역은 아니다.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투기과열지구에서 적용받지 않던 세제 규제가 추가된다.

 

이로써 조정대상지역은 현 69곳에서 76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