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완도군, 내년도 예산안 5,485억원 편성

올해보다 5.78% 증가, 해양치유산업 본격 추진에 중점 투자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17:21]

완도군, 내년도 예산안 5,485억원 편성

올해보다 5.78% 증가, 해양치유산업 본격 추진에 중점 투자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11/23 [17:21]

 



완도군은 2021년도 당초 예산을 올해보다 300억원이 증가한 총 5,485억원 규모의 예산을 확정해 완도군의회에 상정했다.

회계별로 보면 일반회계는 올해 당초 예산 보다 270억원이 증가한 5,305억원이고 특별회계는 30억원이 증가한 180억원으로 편성했다.

군에 따르면 2021년도 예산은 민선 7기 군정 역점 시책인 해양치유산업 육성에 우선적으로 반영하고 농수축산업 동반 성장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군민의 일상과 밀접한 생활 SOC 사업 확대, 일자리 창출 및 수요자 중심의 복지 강화 등에 중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분야별 세출예산 규모를 살펴보면 농림해양수산이 전체의 28.7%인 1,573억원으로 가장 많고 사회복지 1,223억원, 환경 468억원, 문화 및 관광 395억원, 국토 및 지역개발 310억원 일반공공행정 235억, 교통 및 물류 141억 순으로 편성됐다.

예산에 반영된 주요 사업은 완도군 미래 성장 동력산업인 해양치유산업 육성을 위한 해양치유센터건립, 해양치유블루존 조성 등에 222억원, 어촌뉴딜300 사업, 체육 및 문화시설 확충을 위한 생활 SOC 사업, 가고 싶은 섬 가꾸기, 농어민 공익수당, 권역단위 거점개발사업, 다목적 주차장 조성 사업, 지방어항 건설, 도시재생 뉴딜사업, 수산분야 친환경 에너지 보급 사업, 도서민 여객선 운임지원 사업 등이다.

군 관계자는 “내년도 세입은 코로나19가 국내외 소비·생산 등 경제활동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이 예상되어 올해보다 자체수입 및 이전수입 모두 감소될 것으로 전망되고 균특회계 지방이양 및 공모사업의 증가로 국도비 사업이 늘어나고 복지 분야의 세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예산 운영의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예산을 효율적이고 내실 있게 운영해 군정 발전을 군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맛집 탐방8] 맛집 보양식으로 안성맞춤인 "강릉북방새우"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