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 대통령 “2025년 공공임대 240만호 달성…주거 공공성 강화”

공공임대주택 현장 방문…“공급 확대와 함께 질도 높여야”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2/11 [17:19]

문 대통령 “2025년 공공임대 240만호 달성…주거 공공성 강화”

공공임대주택 현장 방문…“공급 확대와 함께 질도 높여야”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0/12/11 [17:19]

문재인 대통령은 11공공임대주택을 충분하게 공급하겠다정부는 2022년 공공임대주택 200만호 시대를 열 것이며, 2025년까지 240만호를 달성해 주거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OECD 상위권의 주거안전망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화성 동탄의 행복주택 단지를 찾아 청년과 신혼부부, 노인과 장애인, 저소득층과 같은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공급은 국가가 가장 우선해야 할 책무라며 이같이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경기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에서 열린 ‘살고 싶은 임대주택’ 보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 대통령은 집이야말로 가장 기본적인 사회안전망이고, 주거권은 인간답게 살기 위한 최소한의 권리라며 정부는 국민 모두의 기본적인 주거복지를 실현하는 주거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공임대주택의 공급 확대와 함께 질적 혁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누구나 살고 싶은 공공임대주택을 건설할 것이라며 내년부터 공공임대주택 입주요건을 중산층까지 확대하고, 2025년까지 중형 임대주택 63000호를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경기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에서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청와대)  ©



화성 동탄 행복주택 단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공임대주택 100만호 공급을 기념해 건설됐다.

 

청와대는 이날 일정은 공공임대주택의 양적 확대뿐만 아니라 질적 성장을 이뤄 공공임대주택을 누구나 살고 싶은 공공임대주택으로 발전하기 위한 정책의지와 방향을 담은 현장 행보라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맛집 탐방8] 맛집 보양식으로 안성맞춤인 "강릉북방새우"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