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바이든 "미군 철수 협박해 갈취 않겠다…한미동맹은 혈맹"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기사입력 2020/12/18 [20:55]

바이든 "미군 철수 협박해 갈취 않겠다…한미동맹은 혈맹"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입력 : 2020/12/18 [20:55]

 

 

연합뉴스캡처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사진)가 국내 언론 기고문을 통해 "주한미군 철수로 협박하며 한국을 갈취(extort)하는 식의 행위는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조 바이든 후보는 30일 연합뉴스에 보낸 '우리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희망' 제하 기고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또 한미동맹이 피로 맺어졌다고 중요성을 부각하면서 대통령 당선 시 원칙에 입각한 외교와 북한 비핵화를 향한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신종철기자 s1341811@hanma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맛집 탐방8] 맛집 보양식으로 안성맞춤인 "강릉북방새우"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