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 총리 “3단계 격상, 필요한 시점에 과감하게 결정”

“국민 호응·참여없이 거리두기 자체 공허한 조치…사회적 공감대 충분히 확보돼야”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2/18 [22:02]

정 총리 “3단계 격상, 필요한 시점에 과감하게 결정”

“국민 호응·참여없이 거리두기 자체 공허한 조치…사회적 공감대 충분히 확보돼야”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0/12/18 [22:02]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최근 한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900명을 넘어서면서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여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뜨겁다치밀하게 준비하되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시점에서 과감하게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선은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제대로 실천하는 것이 급선무라는 판단에서 모든 행정력을 투입해서 사회적 실천력을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이어 “그러나 상황에 따라서는 3단계 격상도 신속하게 결단해야 하기 때문에 관계부처와 지자체, 전문가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가 3단계로 상향되면 약 200만개에 달하는 영업장과 시설들이 문을 닫거나 운영에 제한을 받게 된다국민의 호응과 참여 없이는 거리두기 자체가 공허한 조치인 만큼 사회적 공감대가 충분히 확보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방역망을 빠져나가기 위해 형식적으로 업종만 바꿔 변칙적으로 영업을 계속하려는 시도가 늘고 있다코로나19로 온 국민이 고통과 방역을 함께하며 방역에 힘쓰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행태는 결코 용인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방역당국과 각 지자체는 엄격한 법 적용으로 방역의 빈틈을 노리는 불법행위를 철저히 차단하고 관계부처에서는 정밀방역의 취지대로 현장의 실태를 파악해 자유업종 등 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대책을 철저히 강구해달라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가축전염병 확산 상황이 심상치 않다 “조류인플루엔자(AI)는 전국 13개 시·군에서 총 18건이 발생해 일주일 새 두배 수준까지 증가하는 등 그 확산속도가 빨라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농식품부, 행안부, 환경부와 각 지자체는 긴장감을 가지고 현장 방역상황을 매일매일 점검하고 미흡한 점은 즉각 개선해 주기 바란다특히 농식품부는 현장 상황을 잘 아는 지자체와 긴밀히 협의해 보다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차단대책을 강구해 줄 것을 지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맛집 탐방8] 맛집 보양식으로 안성맞춤인 "강릉북방새우"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