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 대통령 “코로나 백신접종 지연 염려 사실 아냐…내년 2월부터 접종”

“충분한 물량 확보, 돌발상황 대비 추가 확보 추진…의료진 등 우선 대상자부터 접종”
“방역-백신-치료 세 박자 모두 갖춰야…치료제 개발은 뒤처지지 않을 것”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2/28 [22:12]

문 대통령 “코로나 백신접종 지연 염려 사실 아냐…내년 2월부터 접종”

“충분한 물량 확보, 돌발상황 대비 추가 확보 추진…의료진 등 우선 대상자부터 접종”
“방역-백신-치료 세 박자 모두 갖춰야…치료제 개발은 뒤처지지 않을 것”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0/12/28 [22:12]

문재인 대통령은 28우리나라가 (코로나19)백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거나 접종이 늦어질 것이라는 염려가 일각에 있다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여러 달 전부터 범정부지원 체계를 가동하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백신 확보에 만전을 기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의 전략과 목표에 대해 여러 차례 밝혀왔다. 우리는 당초의 방침에 따라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이미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고 돌발상황을 대비한 추가 물량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백신 도입 시기를 더 앞당기려는 노력도 기울이고 있으며, 접종 준비도 철저히 하고 있다 “정부는 내년 2월부터 의료진, 노인요양 시설 등의 집단 수용자와 종사자 등 우선순위 대상자부터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에 대응하는 정부의 가장 중요한 기본원칙은 투명한 정보의 공개다. 백신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며 백신 도입을 위한 협상과 계약 과정에서 지켜야 하는 보안 외에는 정부의 방침을 그때그때 밝혀왔고, 그 방침대로 하나하나 실현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코로나를 완전히 종식시키고 일상으로 온전히 복귀하기 위해서는 방역과 백신, 치료의 세 박자가 모두 갖춰져야 한다국산 치료제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정부는 백신 개발에 있어서는 아직 세계 수준과 차이가 있지만 치료제는 뒤처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그동안 밝혀왔고 현재까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맛집 탐방8] 맛집 보양식으로 안성맞춤인 "강릉북방새우"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