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양경찰청, 선박 충돌흔 분석 연구 결과 국제 학술지 게재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7:28]

해양경찰청, 선박 충돌흔 분석 연구 결과 국제 학술지 게재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1/12 [17:28]

 



해양경찰청은 국제 저명 학술지인 ‘네이처 출판그룹’의 ‘사이언티픽 리포트’를 통해 ‘선박 충돌흔 분석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12일 밝혔다.

해양경찰연구센터 화학분석연구팀은 ‘선박 충돌 시 가해 선박의 책임 소재를 규명하기 위한 페인트 충돌흔 분석’을 주제로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연구를 추진했다.

해상 선박 충돌사고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지만, 증거물에 대한 과학적 연구는 미흡한 실정이다.

또한, 충돌 사고 시 형성된 페인트 흔적에 대한 분석은 가해 선박을 규명하기 위해 필수적이나, 페인트 충돌흔 채취 시, 증거물의 양이 적거나 형태가 불균일한 경우, 페인트 표면층이 확보되지 않거나 오염물질로 인해 분석이 어려운 경우가 종종 발생된다.

이에 해양경찰연구센터 화학분석연구팀이 총 3건의 실제 충돌 사례를 통해 피해선박과 가해 의심선박의 증거물을 다각도로 분석했다.

페인트 충돌흔의 표면 형태, 주요 원소, 성분 등을 총 4가지 분석 장비를 이용해 확인했다.

특히 충돌흔 표면 형태가 유사한 증거물도 선박에 사용하는 페인트의 주요 성분을 확인함으로써 구분할 수 있었다.

‘열분해 가스크로마토그램/질량 분광기’ 분석 결과 피해선박과 가해 의심선박 1의 페인트 성분이 유사한 것으로 보인다.

연구 결과, 황무지와 같은 선박 충돌사고 증거물 분석 연구 분야에서 해양경찰연구센터 화학분석연구팀이 다년간 쌓아온 분석기법의 고도화를 거쳐 충돌흔을 과학적 증거로 제시할 수 있게 함으로써 해양 과학수사에 큰 획을 그었다.

서정목 해양경찰연구센터장은 “해양에서 발생하는 사건이나 사고는 바다라는 환경의 특수성을 감안했을 때 과학적 증거 채취와 분석을 통한 국민의 신뢰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연구는 선박 충돌 사고 시 증거물 분석과 그 입증력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하겠다”고 전했다.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맛집 탐방8] 맛집 보양식으로 안성맞춤인 "강릉북방새우"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