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도, 어업인 지원제도 ‘개선’…경영안정 유도

안정적인 수산업으로 소득창출…행정력 집중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5:25]

전남도, 어업인 지원제도 ‘개선’…경영안정 유도

안정적인 수산업으로 소득창출…행정력 집중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1/20 [15:25]

 

 전라남도가 어업인의 경영안정 및 소득증대를 위해 정책 추진과정에서 걸림돌로 지적된 제도를 개선하고 다양한 지원 사업 추진에 나선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수산 공익직불제 확대를 비롯 전복·해상가두리 양식어가 대상 재해보험료 지방비 지원 한도 상향, 수산업정책자금 이자차액 지원방식 개선, 수산물 택배비 지원 등 올해 제도개선 및 신규사업을 본격 추진키로 했다.

특히 수산 공익직불제는 수산업 공익기능 증진과 소득안정을 위해 어업인들에게 직불금 형태로 지원하는 제도로 지난해까지 ‘조건불리지역 직불제’만 시행됐으나 올해부터 경영이양, 수산자원보호, 친환경수산물 직불제가 추가 신설돼 지원된다.

이와 함께 전국 제일의 청정 수산물을 생산중인 전복·해상가두리 양식어가의 안정적인 생산활동 지원을 위해 태풍·적조 등 자연재해 발생에 대비해 가입중인 재해보험료의 지방비 지원한도를 3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상향했다.

또, 어업인과 어업법인의 경영안정을 유도하기 위해 수산업정책자금 이자차액 지원사업을 개선했다.

지난해까지 어업인이 직접 신청할 경우에 한해 지원했으나 올해부터 대출 실행시 자동으로 지원이 연계돼 대상 어업인이 누락되지 않도록 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한 수산물 소비 위축을 막고 소비 트렌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도내 수산물 가공·유통업체, 어업인·법인·단체 등을 대상으로 수산물 택배비 50%를 지원해 소비촉진을 유도한다.

더불어 순천 화포, 무안·신안 탄도만, 신안 추포 등 3개 지역에 수산자원 보호와 해양생태계 기능 회복을 위한 갯벌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안전하고 위생적인 수산물 생산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만 단위 해역에 대한 오염실태 분석 및 침적 폐기물 수거 등 청정어장 재생사업도 추진한다.

이밖에 영광 향화도항과 완도 당목항이 국가어항으로 신규 지정돼 해상교통 및 관광 거점어항으로 개발되며 올해부터 여객선 이용객의 안전 강화를 위해 액화산소통을 실은 활어차의 여객선 이용이 제한돼 여객선 승선이 가능토록 활어 운송 차량 산소공급 장비교체 지원사업도 이뤄진다.

위광환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어업인이 안심하고 안정적으로 수산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행정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며 “도민과 소통하고 협력해 해양수산업이 행복하고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광양시 섬진강변, 노란 유채꽃 물결 한창
1/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