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도, ‘농식품 제조·가공지원’ 공모…21억 지원

안전 먹거리 생산…식품업체 인프라 구축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5:21]

전남도, ‘농식품 제조·가공지원’ 공모…21억 지원

안전 먹거리 생산…식품업체 인프라 구축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1/20 [15:21]

 



 전라남도는 농촌의 다양한 자원을 기반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2021년 농식품 제조·가공 지원 공모사업’을 추진한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농식품 제조·가공 분야 활성화로 지역농산물 소비에 기여하고 식품업체의 매출 향상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마련됐다.

총사업비는 21억원으로 올해 5개소 내외로 선정해 농식품산업 인프라 구축 및 강소 농식품기업 경쟁력 강화에 중점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청자격은 도내 소재하며 농식품 제조·가공업 영업등록을 한 법인 및 사업체로 출자금 1억원 이상, 1년이상 운영실적이 있는 업체다.

사업을 희망할 경우 오는 27일까지 소재지 시·군 농식품 유통 담당부서로 신청하면 된다.

전라남도는 현장확인 및 심사를 거쳐 대상자를 확정할 계획이며 자세한 사항은 전라남도 누리집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사업자로 선정되면 농식품산업 인프라 구축사업 개소당 5억원, 강소 농식품기업 경쟁력 강화사업 개소당 3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실제로 2017년 지원 받은 담양군 ‘조진순 가마솥식품’은 김치와 발효식품 생산 공장을 신축해 위생적이고 안전한 제품 판매로 2016년 매출액 1억원에서 2019년 3억원까지 신장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구례군 ‘도울바이오영농조합법인’도 사업비를 지원받아 생산설비를 증설, 친환경 유기농원료를 사용한 콘프레이크, 블랙 통곡물 등 다양한 제품을 판매해 2018년 76억원에서 2019년 91억원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지난해 전남도가 선정한 ‘전남스타기업’에 뽑혀 성장잠재력과 일자리 창출 등 우수기업으로 평가 받았다.

강종철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언텍트시대 소비자의 요구에 맞춰 소비시장을 개척하고 소비 트렌드에 대응한 맞춤형 제품을 생산해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겠다”며 “식품업체 매출향상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지속적으로 발굴, 육성하겠다”고 말했다.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광양시 섬진강변, 노란 유채꽃 물결 한창
1/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