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동시의회,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 중단 제3차 촉구 건의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23:33]

안동시의회,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 중단 제3차 촉구 건의

백두산 기자 | 입력 : 2021/01/22 [23:33]

[경북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안동시의회는 권영진 대구광역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에게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의 즉각적인 중단을 재차 촉구한다고 22일 밝혔다.

▲ 안동시의회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 촉구 (C) 백두산 기자

광역 자치단체장이 결정하면 시·도민이 무조건 따라야 하는 시대는 지났다. 대구광역시장과 경상북도지사는 행정통합을 결사반대하는 수많은 시·도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

정책 의사결정에 앞서 구성원들과의 사회적 합의가 우선되어야 한다. 시·도민의 의견을 무시한 일방적 행정통합 추진 행태는 절차적 민주주의를 위배한 명백한 불법행정이다.

중앙정부로부터 권한의 이양을 요구하면서, 정작 시·군 자치단체의 요구는 철저히 무시하는 모순적 태도에 안동시의회는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은 시·도민이 염원하는 지방자치분권과 지역균형발전에 역행하는 처사이며, 그에 따른 피해는 고스란히 경북도민과 대구시민이 감당해야 할 것이다.

지방소멸의 벼랑 끝에 선 대구와 경북은 현재 행정통합 논의가 아닌 공동의 생존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할 때이다.

대구광역시장과 경상북도지사는 시·도민이 무관심한 틈을 타 수조원의 예산이 드는 행정통합을 강행하려는 숨은 저의를 밝혀라.

또한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는 공론화란 미명 하에 지역발전을 빙자한 비공론적 선동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공론화위원회를 해체하라.

대구광역시장과 경상북지사는 정치적 욕심을 위한 독선과 아집을 버리고, 시·도민의 간곡한 호소와 역사의 준엄한 명령을 외면하지 말라.

지금이라도 시·도민의 의견을 묵살한 일방적 통합추진이 아닌, 300만 도민의 진정어린 충고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원본 기사 보기:경북다경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수령 460년 산청군 古梅 남명매 만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