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트롯파이터’ 이지훈X김창열, 90년대 풍미한 가수들의 만남 ‘트로트 듀오 결성’

김사랑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15:19]

‘트롯파이터’ 이지훈X김창열, 90년대 풍미한 가수들의 만남 ‘트로트 듀오 결성’

김사랑 기자 | 입력 : 2021/01/26 [15:19]

 

 

1월 27일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 6회에서는 90년대 소녀 팬들을 몰고 다닌 ‘탑골 어린왕자’ 이지훈이 트로트에 도전한다. ‘트롯파이터’는 김창열의 ‘짬뽕레코드’와 박세욱의 ‘완판기획’이 매주 연예인, 셀럽, 일반인 등을 캐스팅해 기획사 대결을 벌이는 프로그램.

 

이지훈은 1996년 ‘왜 하늘은’으로 데뷔해 가요계 하이틴 스타로 떠오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세월이 지나도 변치 않는 비주얼을 자랑하며 등장한 그는 “고등학교 2학년 때 데뷔했다”고 말하며, 데뷔곡 ‘왜 하늘은’을 2021년 버전으로 새롭게 불러 모두를 황홀하게 만들었다고.

 

이어 이지훈은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깊은 감성의 트로트 무대를 선보였다고 한다. 특별 고문으로 함께한 ‘트로트 대가’ 강진은 “남자인데도 설렜다”는 감상을 남겼을 정도라고.

 

뿐만 아니라 이날 이지훈은 90년대를 풍미한 또 다른 가수 DJ DOC 메인 보컬이자 ‘짬뽕레코드’ 사장 김창열과 ‘절친 듀오’를 결성해 듀엣 무대까지 선보였다고 한다. 트로트로 뭉치게 된 두 사람은 그 시절 감성을 소환하는 ‘순정 만화’ 비주얼로 변신해 등장,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 90년대 가요계를 씹어먹은 두 사람의 ‘트로트 듀엣’ 무대는 어땠을지 기대가 더해진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이지훈 외에도 안방극장을 농구 열풍으로 물들인 또 다른 하이틴 스타 배우가 등장할 전망이다. 이지훈과 맞붙을 90년대 하이틴 스타는 누구일지, 또 ‘탑골 어린왕자’ 이지훈의 트로트 도전 결과는 어땠을지, 1월 27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MBN ‘트롯파이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수령 460년 산청군 古梅 남명매 만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