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우리글] 훈민정음 해례본 정인지 서 - 해석 7

천산태백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13/01/09 [08:15]

[우리글] 훈민정음 해례본 정인지 서 - 해석 7

천산태백 칼럼니스트 | 입력 : 2013/01/09 [08:15]
[우리글=플러스코리아] 천산태백 칼럼니스트= 學書者患其旨趣之難曉 獄者疾其曲折之難通 글을 배우는 자는 그 취지를 밝히기가 어렵다는것을 걱정하고, 옥살이 하는 자는 그 곡절을 알게 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에 병을 앓는다.


조선 사람으로서 공부를 하는 자는 우리말과 소위 중국문자로 된 문장의 어법이나 문법이나 사용하는 용어 등이 서로 달라 문장의 뜻을 완벽하게 이해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걱정한다는 것이다.

우리말은 조사나 어미활용으로 문장의 순서에 크게 관계없이 뜻을 전달하는 데 문제가 없다. 그런데, 고립어 체계가 되는 중국문자로 된 문장은 그 사용되는 단어나 용어의 위치에 따라 뜻이 달라지는데, 그것을 명확하게 구분하여 주는 수단이 미흡하여 문장의 뜻이 애매모호한 경우가 많은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중국문자로 된 문장은 우리말보다는 다르게 해석할 여지가 많은 것이 된다. 가장 정확한 뜻은 그 문장을 쓴 자가 알 것이며, 다른 사람은 그 뜻을 추측할 뿐이다.

고립어는 상형문자로 구성된 문장의 문법체계와 관련된다. 글은 소리보다 눈으로 보고 이해하기 위하여 생긴 것이라 하여도 과언이 아닌데, 소위 중국어는 상형문자로 된 문장의 문법체계를 따르고 있는 고립어로서 소위 문장언어라 할 수 있다. 이에 반하여 우리말은 자연언어로서 문장작법상의 문법과는 관계없이 일정한 어법체계로 의사전달이 되는 언어가 된다.

역사적으로 중국어는 문장언어에서 나와 상용화되면서 정착된 언어가 된다. 그리하여 문자가 먼저 존재한 상태에서 형성된 인공언어가 되는 셈이다. 즉, 중국어는 문자가 먼저 있었고 이후에 문장체계에서 언어가 파생되어 정착된 것이 되는 것이다.

옥살이 하는 사람은 자신의 억울한 사정을 말로써 다 표현할 수 없는 경우가 많은데, 더구나 글을 몰라 표현하지도 못하거나 송사(訟事)를 벌이지 못하여 억울하게 당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 것이 된다.

이와같이 중국문자는 배우기 어렵고, 배우기 어려우므로 뜻을 정확하게 표현하기도 어려운 것이 된다. 그래서 세종대왕께서 백성들의 어려움을 구제하기 위하여 우리말을 정확하게 적을 수 있으며, 쉽게 배우고 편하게 뜻을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는 문자로서, 옛날에 사용되었던 문자를 참조하여 다시 체계화시켜 삼재(三才)의 도(道)를 실어 음양(陰陽) 오행(五行) 칠조(七調)에 맞는 글자를 독창적(獨創的)으로 만드시게 된 것이다.

한문화사업총단 대표/천산역사연구원장/천부역(天符易)과학원장/마고족보연구원 대표/세계무궁화축제문화사업회 이사/독도 대마도 동해 만주 수호회복단 이사/천웅도 문무원 이사/광개토황비문연구원 이사/천부어문연구원 이사/산삼문화사업단 이사/한국삼협회 고문/홍익정치연구원 이사/한문화컨텐츠개발원 이사/한문화유물문화재연구원 이사/한문화사업단 이사/행운천지인 역리풍수 대표/(주)한문화개발 고문/플러스코리아타임즈 이사/춘천고조선유적지보전협의회 총괄기획위원장/천부풍수연구원 이사/풍수지리신문 편집국장/현 법무사/저서<홍익인간 7만년 역사> <마고할미로부터 7만년> <생활사주> <생활기문> <천부풍수> <천웅도와 홍익인간><우리말글과 세계언문역사>외
------------------------------------
30여년 족보(族譜)와 한중일(韓中日) 역사를 연구해 오면서, 부도지(符都誌), 한단고기(桓檀古記), 단기고사(檀奇古史), 규원사화(揆園史話) 등 귀중한 역사자료를 통하여, 우리역사 1만년을 넘어 마고(麻姑) 시대를 포함한 7만2천393년 역사를 밝히고 있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