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권덕철 복지장관 “설 연휴 사적 모임 통한 확진자 계속 증가”

“사업장·종교시설·의료기관 등 집단감염도 지속”…사업장 방역수칙 강조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21:57]

권덕철 복지장관 “설 연휴 사적 모임 통한 확진자 계속 증가”

“사업장·종교시설·의료기관 등 집단감염도 지속”…사업장 방역수칙 강조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1/02/18 [21:57]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18연휴가 끝난 이후 증가하기 시작한 확진자 수가 어제와 오늘 600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권 1차장은 설 연휴 기간 동안의 사적 모임을 통한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다대규모 사업장과 종교시설, 의료기관 등에서도 집단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



그러면서 코로나19로부터 나와 우리 가족, 이웃을 지키기 위해 국민 여러분께서 방역의 주체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등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1차장은 최근 남양주시 플라스틱 제조 공장 등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을 언급하며 “3밀 작업환경과 마스크 미착용, 외국인 공동 기숙생활 등으로 노출이 증가된 것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업장 방역수칙이 있으나 잘 지켜지지 않은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3밀 환경이거나 외국인 노동자가 다수 고용된 사업장에 동일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면밀히 점검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사업주들께서는 종사자들이 마스크 쓰기, 식사 중 대화 금지 등 기본 방역수칙을 잘 지키도록 독려해 주고 기숙사 점검, 환기·소독, 식당 띄어 앉기 등을 미리 실시해 수칙을 준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부는 3밀 작업장이나 외국인 다수 작업장에 대해 관계기관을 총동원해 선제적으로 집중 점검하고 외국인 근로자 지원센터, 외국인 커뮤니티, 16개 주한 송출국 대사관 등과 연계해 방역수칙에 대한 지속적인 홍보를 추진한다

 

1차장은 만약 사업장에서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경우 구상권 청구 등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이러한 조치의 일환으로 건설현장 코로나19 대응현황 및 조치계획을 보고 받고 이에 대해 논의했다.

 

1차장은 코로나19는 결코 감기처럼 잠깐 앓고 지나가는 가벼운 질병이 아니다면서 연휴 동안 고위험시설을 방문하셨거나 의심증상이 있으시면 주저 없이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강진만서 봄볕 즐기는 큰 고니
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