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배우 최귀화, 바다에서 촬영한 의문스러운 사진으로 근황 전해

김사랑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1:10]

배우 최귀화, 바다에서 촬영한 의문스러운 사진으로 근황 전해

김사랑 기자 | 입력 : 2021/02/19 [11:10]

 

 

배우 최귀화가 개인 인스타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최귀화는 지난 18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따사로운 햇살 아래 앉아 갯벌과 바다가 동시에 보이는 한 장의 사진을 게재해 스크롤을 멈추게 만들었다.

 

공개된 사진에는 그가 갯벌 근처에 앉아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최귀화의 찌푸린 인상과 붕대로 감싸진 손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풍긴다. 글 없이 기재된 게시글은 촬영 중 찍은 사진인지 아닌지에 관해 의견이 분분하다.

 

앞서 최귀화는 소속사를 통해 2021년 행보를 밝힌 적이 있다. 영화 범죄도시2에 출연을 예고 및 처음 작가로 나서는 ‘코리안 타임’ 집필을 맡으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한편 촘촘한 짜임새와 문장 구사력이 돋보이는 최귀화의 ‘코리안 타임’은 전자책과 오디오북으로 출간될 전망이다.

 

<사진제공 – 빅펀치이엔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강진만서 봄볕 즐기는 큰 고니
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