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흥, 심폐소생술로 시민생명 구한 경찰관 ‘화제’

고흥경찰서 수사과 조창익 경장 현장에서 즉시 심폐소생술 실시해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08:25]

고흥, 심폐소생술로 시민생명 구한 경찰관 ‘화제’

고흥경찰서 수사과 조창익 경장 현장에서 즉시 심폐소생술 실시해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2/24 [08:25]

 

 



고흥경찰서 김진천 서장은 23일 음식점에서 쓰러진 시민을 심폐소생술로 구한 수사과 경제팀 소속 조창익 경장의 유공을 치하 격려했다.

수사과 경제팀 소속 조 경장은 설 연휴 기간인 지난 2월 13일 오후 3시 30분경 순천시 연향동 소재 음식점에서 갑자기 쓰러진 50대 남성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조 경장은 이날 지인 1명과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던 중 소란을 피우던 손님과 음식점 업주가 언쟁을 하다 손님이 돌아간 후 갑자기 업주가 쓰러지자 재빨리 달려가 주위 사람들에게 112와 119 구급대에 신고하도록 하고 본인은 직접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의식이 없이 쓰러져 있던 업주는 조 경장으로부터 8분여 가량 심폐소생술을 받고 의식이 돌아왔고 현장에 있던 손님들과 함께 119가 도착할 때까지 경직된 몸을 주무르며 지속적으로 말을 걸어 정신을 잃지 않도록 하면서 119 구급대에 인계해 업주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조창익 경장은 “쓰러진 사람을 보자마자 골든타임을 지켜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평소 교육받은 대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생명을 지킬 수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조 경장의 이 같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게 된 것은 아직까지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고 있다가 연휴가 끝난 후 출근해 사무실 동료에게 무심코 건넨 말이 알려지게 돼 이날 김진천 서장으로부터 격려를 받게 된 것이다.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광양시 섬진강변, 노란 유채꽃 물결 한창
1/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