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도, 원예산업계획 이행실적 전국 최우수

농식품부 평가 결과…산지 유통 지원사업 우선 선정 등 인센티브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13:33]

전남도, 원예산업계획 이행실적 전국 최우수

농식품부 평가 결과…산지 유통 지원사업 우선 선정 등 인센티브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4/05 [13:33]

 



전라남도가 농림축산식품부의 ‘2021년 원예산업종합계획 이행실적 연차평가’에서 전국 최우수자치단체로 선정됐다.

원예산업종합계획 연차평가는 2018~2022년 수립한 원예산업종합계획에 대해 자치단체의 연차별 추진사항을 점검하는 것이다.

원예농산물의 체계적 관리와 정부정책과의 효율적 연계를 도모하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가 매년 실시한다.

올해 평가는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전국 118개소 자치단체와 품목 광역조직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원예산업종합계획 이행 노력과 생산자조직 육성, 마케팅 확대 노력 등 3개 분야 6개 지표에 대한 목표 대비 달성도를 평가했다.

전남도는 그동안 시군의 원예산업종합계획 이행상황을 종합 점검하고 시군별로 구성된 통합마케팅조직의 생산자조직 출하 상황과 원예농산물 GAP 인증상황 등을 집중 관리했다.

그 결과 이번 평가에서 도를 비롯해 나주·영암 등 15개 시군이 최고인 A등급을 달성하는 쾌거를 거뒀다.

이번 최우수등급 선정으로 전남도는 산지 유통 관련 지원사업 우선 선정과 산지 유통 활성화 자금 무이자 480억원 추가지원 등 인센티브를 받았다.

도내 원예농산물 생산자조직의 생산·유통 활성화에 초석을 다질 수 있게 됐다.

소영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지난해 폭우 등 어려운 기상 여건에서도 도내 생산 농가가 좋은 농산물을 생산하고 조직적으로 유통마케팅에 참여해 이룬 결실”이라며 “생산 농가의 조직화·규모화를 강화하고 농산물 유통비용을 절감할 사업지원을 확대해 원예농산물 가격을 안정시키고 농업인 소득을 증대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올해 원예산업 생산기반 확충과 농가 경쟁력 향상을 위해 28개 사업, 965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광양시 섬진강변, 노란 유채꽃 물결 한창
1/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