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술만 9번" 애견카페서 주인의 맹견에 물린 알바생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기사입력 2021/04/06 [13:50]

"수술만 9번" 애견카페서 주인의 맹견에 물린 알바생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입력 : 2021/04/06 [13:50]

 

  맹견에 물려 부상을 당한A씨




경기 안성시에 위치한 한 애견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종업원들이 카페 주인이 기르는 맹견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견주인 업주가 피해자에게 적절한 보상을 제공하지 않으면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지난 2월 7일 오전 9시30분쯤 해당 애견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A(28)씨는 사장 B씨가 키우고 있는 '도고 아르젠티노'를 우리에서 꺼내 입마개를 씌우다가 개에게 공격을 당했다.

사고 당시 가게에 혼자 있던 A씨는 이 맹견에게 다리를 물린 상태로 6∼7분간 끌려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A씨는 팔과 다리의 피부와 근육이 찢어지고 괴사되는 등 큰 부상을 당해 9번에 걸친 수술을 받고 현재까지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A씨는 "사고 직후 외출 중인 B씨에게 119를 부르겠다며 연락했지만, B씨는 본인이 해결할 테니 기다리라고만 말한 뒤 직접 차를 몰아 나를 응급실에 데려갔다"면서 "치료비와 간병비 등을 합쳐 500만원이 넘는 비용이 발생했으나 B씨는 29만원만 지급한 후 현재까지 연락이 두절된 상황"이라고 했다.

편집국 신종철 선임기자 s1341811@hanmail.net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광양시 섬진강변, 노란 유채꽃 물결 한창
1/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