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성희 詩] 너와 나 사이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21/07/15 [12:55]

[김성희 詩] 너와 나 사이

고현자 시인 | 입력 : 2021/07/15 [12:55]

 

 

 

 

 

너와 나 사이

 

                          김성희

 

너와 나

우리 한 번쯤

민들레처럼 세상 떠돌다가

먼지 이는 시골 정류장에서 우연히 스치듯 마주치면

멋쩍은 눈빛으로

손 한번 흔들어 줄 수 있다면 좋겠어

 

아련한 봄 아지랑이같이 흐린 기억 속에 머물러

엉겅퀴 가시 같은 아픔으로 엇갈린 인생 속에서

이는 바람에도 아파 울던 너와 나

 

잔잔한 시냇물에 괜스레 던진 조약돌이

너를 기억하며 슬프게 울었지

구슬프게 비가 내리면

노란 우산을 들고 강가에 나가볼게

 

방울진 내 눈물이

빗방울을 타고 너에게 가서 안기면

너무 오랜 시간 지나 낡아서 기우지 못한

눈먼 바늘귀 같은 기억을 더듬어

너를 찾아갈 수 있을까

 

 

우리 한걸음 꼭 그렇게 엇갈리고 있구나

 

 

 

 

(((약력)))

김성희 시인

대산문학사무위원장

대산문학기행위원장

한국문인협회정회원

시 낭송지도자. 시낭송가

 

수필가. 가수협회회원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