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재복 교수 "국민의힘 입당...속초의 지역발전 위해 일할 것"

속초, 천혜의 자연자원 가져...지역민들의 관심 모아져

이창조 | 기사입력 2021/09/14 [14:28]

박재복 교수 "국민의힘 입당...속초의 지역발전 위해 일할 것"

속초, 천혜의 자연자원 가져...지역민들의 관심 모아져

이창조 | 입력 : 2021/09/14 [14:28]

 



[이창조 기자]박재복 한림대 객원교수가 내년
6월 치러지는 지방자치제 선거에서 속초시장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어제(13)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박 교수는 금년 6월말 공직 정년퇴직 후 "지인들의 권유도 있고, 또 평소 지역발전을 위한 여러 가지 고민을 하다가 지난 8월에 결심을 하게 되었다"고 입당배경을 설명했다.
 
박 교수는 41년의 공직생활을 마친 행정전문가로서 정치와 행정을 분리해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하여 정치와 행정을 크게 분리해서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다만, 기초자치단체장도 정치인이기에 앞서 행정가이기에 저 같은 경우에는 행정전문가로서 기초자치단체를 잘 이끌 수 있는 역량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으로 이어질 정치 행보에 대해 박 교수는 주변 지인들에게 몇 년 내 철도 환경변화를 앞두고 강원도청에서 관련된 분야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에 대응하고 추진해 나갈 지역발전의 최고 적임자라는 것을 알리면서 인지도를 높여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박 교수는 내년 3월 대선과 6월 지자체 선거가 있다. 혹시 대선에서의 조력자로서 나아가 지자체선거에서 출마를 염두에 둔 입당은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입당을 하였기에 대선 승리를 위해 힘을 보태는 역할을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그와 연계하여 지자체장 선거에 임할 계획이다라는 포부도 밝혔다.
 
이어 박 교수는 속초시는 세계적으로도 손색이 없는 천혜의 자연자원을 가진 지역으로 철도 등 SOC 확충으로 더욱 발전이 가속될 것으로 보이는데 그 과실을 얻으려면 미래를 미리 준비 할 때만이 경제적 측면에서 밝은 미래가 보장될 것으로 보인다며 속초시 경제에 대한 미래를 내다보았다.
 
현재 박 교수는 한림대에 재임중이며 한림대 산학협력 거점단지 조성사업 지원 및 지역특화자원을 활용한 6차산업 아이템 발굴 및 사업 추진 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박재복 교수는 지난 19804월부터 8년 동안 속초시청에서 근무한 후 19887월 강원도청에 전입해 33년 동안 경제분야 담당사무관, 관광개발과장, 관광시설인허가지원단장, 녹색국장과 농정국장 등을 역임하고 공로연수기간 중(1) ‘한림대 겸임교수로도 활동했으며 강원연구원 정책연구위원으로 파견 근무 시 수필가로 등단하기도 했다

 

박 교수는 재직 중 강원대학교에서 행정학 석사학위를 받은 뒤, 미국 오클라호마주립대학교(OSU)에서 2년간의 국외연수 중 국제지열에너지 Installer Designer 시험에 합격하고 중국 길림대학교에서 경제학박사 학위를 취득하는 등 경제 전문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또홍조근정훈장, 정부주관 제5섬김이 대상’(대통령표창), 모범공무원 표창(국무총리) 등을 받았다

 

한편 오랫동안의 공직생활과 함께 속초향우회장과 속초고동문회장으로 활동을 마무리 하고 이제 정치에 입문한 박재복 교수의 첫 행보에 속초시 지역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치 문화 취재국장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국화향 가득 완도수목원서 가을산책 즐기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