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담양군, 상품권 부정유통 일제 단속 나선다

- 적발 가맹점 최대 2,000만 원 이하 과태료 부과 및 가맹점 취소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0/06 [18:59]

담양군, 상품권 부정유통 일제 단속 나선다

- 적발 가맹점 최대 2,000만 원 이하 과태료 부과 및 가맹점 취소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1/10/06 [18:59]

담양군이 오는 20일까지 담양사랑상품권 부정유통을 일제 단속한다.

 

담양군(군수 최형식)9월부터 국민 상생지원금 지급과 할인율 확대로 상품권 유통이 확대되면서, 부정유통을 사전에 차단해 지역사랑상품권의 건전한 유통을 유도하고자 한다.

 

단속방법은 주민신고 및 담양사랑상품권 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사용자 (구매액 및 사용처 등) 사용패턴 사전분석, 가맹점 상품권 환전내역 등을 모니터링하고 현장 방문 등을 통하여 단속할 예정이다.

 

주요 단속대상행위는 물품 판매 및 용역 제공 없이 상품권을 수취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행위, 실제 매출금액 이상의 거래를 통하여 수취한 상품권을 환전하는 행위 가맹점주가 타인 명의로 상품권 구매 후 환전하는 행위 등이다.

 

 

 

부정유통 적발 시에는 관련법에 의거 가맹점은 2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 및 가맹점 취소, 부정사용 상품권 환수조치 등 강력히 조치할 방침이며 조사를 거부방해하는 경우에는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또한 사용자는 개인구매 기간을 최대 5년까지 제한한다.

 

군 관계자는 "국민 상생지원금이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되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상권과 소상공인들에게 큰 도움이 된 만큼 철저한 부정유통 단속을 통해 건전한 유통질서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담양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대설 맞은 강진만생태공원 큰고니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