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 5·18기록관, 오월일기·취재수첩 총서 발간

주부, 학생, 직장인 등 진실 기억 위한 시민기록 ‘오월일기’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12/13 [10:17]

광주 5·18기록관, 오월일기·취재수첩 총서 발간

주부, 학생, 직장인 등 진실 기억 위한 시민기록 ‘오월일기’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12/13 [10:17]

▲ 오월일기·취재수첩



광주광역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오월일기’와 ‘오월취재수첩’ 두 권의 5·18민주화운동기록물 자료총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18 40주년에 이어 올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10주년을 맞아 개인들이 오랫동안 간직하고 있던 기록물을 기록관에 기증함에 따라 5·18기록물 자료총서를 발간하게 됐다.

 

오월일기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조한유, 조한금, 주이택, 주소연 등의 일기를 비롯해 총 16편의 일기를 수록했다.

 

5‧18 당시 가정주부, 초등학생, 고등학생, 대학생, 직장인, 기자, 공무원 등 16인의 일기가 수록되어 있으며, 무엇보다 현장의 체험과 감상을 일기에 옮겨 놓은 현장기록이라는 점에서 가치가 높다.

 

오월취재수첩은 5·18 당시 현장의 목격자로서 기자 취재수첩 자료를 모아서 자료에 대한 해제를 거쳐 책자로 묶은 것이다.

 

이번에 수록된 취재수첩은 동아일보 김영택, 전남일보 나의갑, 중앙일보 장재열, 조선일보 조광흠, 동아일보 최건, 한국일보 조성호 등 6명의 기자 취재수첩을 엮었다.

 

취재수첩은 현장의 급박했던 상황을 기록하는 과정에서 신랄한 현장을 담고 있다. 보도통제 당하고 있던 관제언론과 달리 현장의 기자들에 의해 수록된 현장기록이라는 점에서 크게 주목되는 기록으로, 이번에 발간된 취재수첩은 단순하게 자료를 엮지 않고 검증과 해제를 병행해 기록물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인화 5·18연구실장은 “5·18기록물에 대한 자료발굴과 수집활동 및 기록물에 대한 조사연구를 바탕으로 자료총서를 꾸준하게 발간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윤진성기자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감곡면 동곡마을, 함박웃음 닮은 작약꽃 ‘활짝’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