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담양군, 농공·산업단지 대상 ‘찾아가는 진단검사’

- 오미크론 확산차단 위한 외국인근로자 고용 사업체 대상 선제적 대응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2/01/20 [17:02]

담양군, 농공·산업단지 대상 ‘찾아가는 진단검사’

- 오미크론 확산차단 위한 외국인근로자 고용 사업체 대상 선제적 대응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2/01/20 [17:02]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지난 19일 관내 외국인 근로사업장 내외국인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에코농공단지 등 4개소에서 찾아가는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이번 검사는 전국적으로 오미크론이 확산됨에 따라 다수의 외국인 근로자가 근무하는 사업장의 집단감염 차단을 위해 11회 내·외국인이 전수검사를 받아야 하는 전라남도 행정명령에 따라 관내 업체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이뤄졌다.

 

군은 이날 5개 검사팀 15명을 구성해 운영했으며, 678(외국인 275, 내국인 403)이 검진을 마쳤다.

 

정운기 금성농공단지 사무소장은 공단 내 많은 인원이 한꺼번에 보건소를 찾는 것은 시간과 이동문제에 있어 어려움이 많았는데 이렇게 직접 현장을 찾아 검사해줘서 감사드린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한편 담양군은 지난해 7월부터 11월까지143,541의 검사를 진행하며 코로나19 로부터 안전한 담양을 만들어가는데 노력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감곡면 동곡마을, 함박웃음 닮은 작약꽃 ‘활짝’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