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봄바람 타고 벚꽃 엔딩, 영동에도 ‘봄이 왔다 가나 봄’

임영원 기자 | 기사입력 2022/04/12 [11:31]

봄바람 타고 벚꽃 엔딩, 영동에도 ‘봄이 왔다 가나 봄’

임영원 기자 | 입력 : 2022/04/12 [11:31]

 

완연한 봄기운과 함께 충북 영동에서 봄의 향기가 짙어졌다.

 

최근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면서,공원과 하천변, 도심 곳곳에 식재된 벚꽃나무들의 꽃잎이 하나둘 떨어지면서 특별한 봄의 낭만을 전하고 있다.

 

4월 초부터 꽃망울을 터트린 영동읍의 영동천, 황간면의 영동천, 용산면의 법화천, 양산 호탄리 등 지역의 벚꽃 명소들은 코로나19에도 어김없이 자태를 뽐내며 군민들에게 추억을 만들어 줬다.

 

현재 영동군민의 문화·휴식공간인 용두공원, 삼봉천 주위에도 화사한 벚꽃들이 흩날리며 지나가는 봄의 아쉬움을 달래고 있다.

 

이곳들은 군민들의 봄나들이 장소이자, 건강 산책코스,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큰 인기를 누리는 곳이다.

 

지역주민들과 초등학생, 어린이집 원아들이 코로나19를 피해 실내를 벗어나 벚꽃길을 거닐며 봄의 낭만과 싱그러움을 즐겼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장미꽃 만발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