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진주시, 옛 영남백화점 철거 부지에 ‘다목적 아동․복지센터’건립

- 총사업비 249억원 들여 연면적 7078㎡규모로 내년 준공 계획-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2/05/25 [15:08]

진주시, 옛 영남백화점 철거 부지에 ‘다목적 아동․복지센터’건립

- 총사업비 249억원 들여 연면적 7078㎡규모로 내년 준공 계획-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2/05/25 [15:08]

▲ 조감도     ©진주시

 

진주시가 지난 30년간 도심 속 흉물로 방치됐던 옛 영남백화점의 철거작업을 완료하고 ‘진주시 다목적 아동·복지센터’건립을 추진한다.

 

인사동에 위치한 옛 영남백화점은 1991년 백화점으로 개점하였으나, 1992년 경영악화로 영업이 중단된 이후 30년간 도심 속 흉물로 방치되어왔다. 2019년 1월에는 전기합선에 의한 화재까지 발생하는 등 위험건축물로 전락해 인근 상권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이러한 문제들을 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120여 명에 이르는 소유주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 민간 자력으로는 정비가 불가능한 상태로 방치됐다. 골칫거리였던 옛 영남백화점 처리 문제는 2020년 진주시의 ‘진주시 다목적 아동·복지센터’ 건립계획 수립과 함께 큰 전환점을 맞았다.

 

시는 2021년 4월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에 공모,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면서 국․도비 60억 원을 확보해 매입․철거 등 사업을 적극 추진했다. 지난해 말 건물 철거를 시작해 올해 2월 5층 규모의 지상부 철거작업도 완료했다. 옛 영남백화점이 철거된 자리에는 ‘진주시 다목적 아동·복지센터’가 들어선다.

 

‘진주시 다목적 아동·복지센터’는 총사업비 249억 원으로 지하 2층, 지상 5층, 연면적 7078㎡ 규모로 건립된다. 주요시설로 영유아놀이체험실, 어린이건강꿈동산, 장난감은행, 작은도서관 등의 아동․복지시설과 성북동 행정복지센터 그리고 80면의 공영주차장이 조성된다.

 

시는 다목적 아동·복지센터 건립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10월 건물 및 부지 보상을 완료하고, 건축 설계 공모를 통해 11월 당선작을 선정, 현재 실시설계 용역 중이다. 실시설계는 올해 10월 마무리할 계획이며, 필요한 행정절차를 거친 다음 올 연말 착공하여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도심 속 주거지 내 흉물로 방치돼 각종 쓰레기 투기와 우범 구역으로 전락해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던 옛 영남백화점을 깨끗하게 철거하고 특색있는 콘셉트의 다목적 아동․복지센터로 재탄생시킴으로써 지역별 균형있는 아동복지체계를 구축함은 물론, 지역민에게 부족한 주차공간을 제공해 도심환경 개선과 원도심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보성군 제암산자연휴양림에서 느끼는 여름향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