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부 비축 냉동명태 500톤 방출…“장바구니 부담 완화”

26일부터 내달 3일까지…전통시장·마트서 최대 30% 할인 판매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2/05/27 [07:41]

정부 비축 냉동명태 500톤 방출…“장바구니 부담 완화”

26일부터 내달 3일까지…전통시장·마트서 최대 30% 할인 판매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2/05/27 [07:41]

해양수산부는 26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9일간 수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정부 비축 명태 최대 500톤을 방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부 비축 명태 방출은 전통시장과 마트에서 이뤄진다. 소비자들은 시중 가격보다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해수부는 시장 수요를 고려해 동태탕 등의 재료로 쓰이는 중간 크기의 명태를 중심으로 공급한다. 방출 기간 현장 수요와 가격 변동 상황을 고려해 방출 물량을 조정할 계획이다.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하던 명태 도매가격은 이달부터 시작된 비수기와 맞물려 하락세로 돌아섰으나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등 소비자가 직접 구매하는 판매처의 소비자 가격은 아직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는 최고점을 찍었던 지난달에 고가로 확보한 물량이 지금 풀리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이번 방출로 소비자 가격도 안정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 정부 비축 냉동명태 판매 마트(3개소)  ©



명태 원물 공급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지난 3~4월 국내에 반입된 명태 원물은 약 4만 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7% 많았다.

 

원물 재고량은 지난 5개년 평균 원물 소비량을 감안할 때 오는 11월 중순까지 공급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러시아 합작 조업 물량도 국내에 정상적으로 반입되고 있다.

 

해수부는 현재 러시아 의존도가 높은 수산물을 대상으로 민관 합동으로 가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원양선사, 유통업계, 연구 기관 등과 국내외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상생할인 행사, 업계 지원 등 대응방안도 준비하고 있다.

 

구도형 해수부 유통정책과장은 “소비자 장바구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소비자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명태의 방출을 결정하게 됐다”며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시장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수급 안정 대책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보성군 제암산자연휴양림에서 느끼는 여름향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