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 보철 詩] 7일간의 여행

강 보철 | 기사입력 2022/08/06 [07:43]

[강 보철 詩] 7일간의 여행

강 보철 | 입력 : 2022/08/06 [07:43]

 

  © 플러스코리아



7일간의 여행

 

                       강 보철

어둠 속 모진 세월 보내고
허락받은 짧고 짧은 날
끝은 또 다른 시작이다
맴 맴 메에 엠

오직 혼자의 힘으로
시련과 차별은 강하게 만들고
조롱도 위협도 순간일 뿐
할 수 있다고 해야 한다고

잠시 머물다 가야 하는 지금
이겨야 한다, 견뎌야 한다
두고 가지 말고 남겨야 한다고
맴 맴 메에 엠

프로필
시인, 작사가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국제교류위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일간경기 문화체육부장 역임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현)대산문예출판사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