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홍근,"169명 국회의원이 정녕 XX냐…"굴욕·빈손 외교도 모자라 거짓 해명

이재포 | 기사입력 2022/09/23 [12:32]

박홍근,"169명 국회의원이 정녕 XX냐…"굴욕·빈손 외교도 모자라 거짓 해명

이재포 | 입력 : 2022/09/23 [12:32]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시내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악수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 XX들’이라고 지칭한 대상이 미국 의회가 아니라 한국 국회라고 대통령실이 해명하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실이 무려 15시간 만에 내놓은 것은 진실과 사과의 고백이 아닌 거짓 해명이었다”며 “민주당 의원에게 화살을 돌려보자는 저급한 발상 또한 고개를 들 수 없다”며 “국민의 대표기관인 민주당 169명 국회의원이 정녕 XX들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 XX들’이라고 지칭한 대상이 미국 의회가 아니라 한국 국회라고 대통령실이 해명하자 발끈한 것이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 의원에게 화살을 돌려보자는 저급한 발상 또한 고개를 들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굴욕과 빈손 외교도 모자라 욕설 파문으로 국격을 깎아내리더니 급기야 거짓 해명으로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며 “거짓말은 막말 외교참사보다 더 나쁘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누구의 전언이 아닌 대통령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이 촬영하고 목격한 것”이라며 “국민 역시 대통령 입에서 나온 욕설을 영상과 음성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은 밤 사이 해당 욕설을 듣고 또 들으며 기막혀 했다. 저도 100번 이상 들은 것 같다”라며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며 국민의 청력을 시험한다는 질타가 온라인상에 가득하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의 막말 외교 참사는 대한민국이 수십년간 국제 무대에서 싸워온 신뢰를 무너뜨리는 심각한 사안”이라며 “윤 대통령은 거짓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국회 망신을 자초한 데 국민께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외교라인과 김은혜 홍보수석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며 “이번 순방과 관련해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오류와 참사로 국격을 훼손한 박진 외교 장관의 무능은 돌이키기 어려운 수준이니 바로 경질하지 않으면 국회에서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7차 재정공약회의 직후 회의장을 걸어나오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실제 대통령 발언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쪽팔려서 어떡하나”였다고 해명했다.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