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尹 비속어 논란에 이재명 "참 할 말이 없다"…박홍근 "김은혜 경질해야"

안기한 | 기사입력 2022/09/23 [12:11]

尹 비속어 논란에 이재명 "참 할 말이 없다"…박홍근 "김은혜 경질해야"

안기한 | 입력 : 2022/09/23 [12:11]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해명에 대해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등 윤석열 정부 외교·안보 진용의 총체적인 책임론을 제기했다.

23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 "참 할 말이 없다. 뭐라고 말씀드리겠느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들은 망실살이고 엄청난 귤욕감,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며 "제 경험으로는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가는 게 가장 빠른 해결책"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 나오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라며 "거기서 또 다른 길을 찾아서 헤매본들 거짓이 거짓을 낳고, 또 실수가 실수를 낳는 일이 반복된다"고 덧붙였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23일 미국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굴욕과 빈손 외교도 모자라 욕설 파문으로 국격을 깎아내더니 급기야 거짓 해명으로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며 "거짓말은 막말 외교참사보다 더 나쁜, 국민이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실 해명이 알려지자 국민은 밤사이 또 돌려 들으면서 기막혀하고 있다. 저도 백번은 들은 것 같다"며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며 청력을 시험하고 있다는 조롱과 질타가 온라인상에 가득하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대표기관인 민주당 169명의 국회의원이 정녕 XX들이냐"며 "윤 대통령은 이번 외교 참사와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하고 국제적 망신을 자초한 데 대해 국민께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대통령실 외교라인과 김은혜 홍보수석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 박진 외교부 장관의 무능은 돌이키기 어려우니 경질하지 않으면 국회에서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낳았다.

대통령실은 이후 윤 대통령 발언이 미국 대통령,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고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