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용빈 의원, “5·18행불자 가족 전원 DNA 채취하고, 진상조사위 연장해야”

옛 광주교도소서 유골 1기…5·18행방불명자 DNA와 일치 - 42년만에 5·18행불자 진실 밝혀지길 기대해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09/26 [16:36]

이용빈 의원, “5·18행불자 가족 전원 DNA 채취하고, 진상조사위 연장해야”

옛 광주교도소서 유골 1기…5·18행방불명자 DNA와 일치 - 42년만에 5·18행불자 진실 밝혀지길 기대해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09/26 [16:36]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갑)은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서 5·18행방불명자 유골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국가로부터 인정받지 못한 5·18 행방불명자 가족 전원을 대상으로 DNA 채취작업에 속도 내 한 맺힌 진실을 밝혀내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용빈 의원은 26일 SNS를 통해 지난 2019년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견됐던 유골의 DNA 조사결과 5·18행방불명자와 일치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40여년만에 밝혀진 진실 앞에 국가는 여전히 공식 인정받지 못한 5·18행불자의 진상 규명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80년 당시에도 군인들이 시신을 암매장했다는 소문이 있었지만서슬퍼런 군부정권 하에서 사실 확인은커녕 실종신고조차 제때 할 수 없는 암흑의 시간이었다며 “40여년이 지났건만 시신이 묻은 곳조차 파악하기 어려운 행방불명자가 200여명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이 의원은 행불자 가족들은 국가폭력으로 인해 사랑하는 가족을 잃었어도 이를 입증할 수 없어 아픔을 드러내지도 못한 세월을 보냈다며 이제 고령이 된 5·18 행불자 가족들의 남은 시간을 위해 정부는 조사 작업에 차질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야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의원은 “40여년만에야 암매장된 시신이 5·18 행불자라는 사실이 밝혀진만큼그동안 묻혀진 진실을 파헤치는데 더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다면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미완의 활동으로 그치지 않도록 국회에서 조사 활동 기간을 연장할 수 있게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윤진성기자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