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간음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14/03/11 [19:17]

간음

고현자 시인 | 입력 : 2014/03/11 [19:17]
  고현자

 
허청허청 돌아오는 길
 
서산 위에 우두커니 서 있는 
하얀 달을 보았다
하늘을 오를 수만 있다면
품에 안기어 하룻밤만이라도
잠들 수 있을 텐데
 
저 온화하고 포근할 것 같은 가슴
수 억 년을 걸어서라도
그렁그렁한 저 큰 눈 속에 들어가
화사랑 같은 밀애를 갖고 싶다
 
영원히
블랙홀로 잠적해 버릴지라도.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블랙홀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 파주 적군묘지·북한군묘지 추모한 조국통일회의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