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준표 "선거를 모르는 사람들이 공천 좌지우지"…한동훈에 '직격탄'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24 [21:27]

홍준표 "선거를 모르는 사람들이 공천 좌지우지"…한동훈에 '직격탄'

장서연 | 입력 : 2024/02/24 [21:27]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대구시장이 최근 국민의힘의 총선 공천에 대해 "무감흥 공천이고 무쇄신 공천"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 시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서울 강서을 후보로 단수 추천했던 박대수 의원이 예비후보를 사퇴한 것을 언급하면서 "서울 서남부지역 판세를 좌우하는 곳인데 선거를 모르는 사람들이 공천을 좌지우지하면서 용산 출신 배제만 하면 선거 이기는 듯 착각하고 컷오프 되어야 할 사람도 무조건 경선만 붙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홍 시장은 "당선이 유력한 김성태는 주홍글씨 박아 찍어내고 그와 경쟁하던 한국노총 출신 후보는 사퇴하고 강서을 지역구는 포기하는 것이냐"고 언급하고 "애초에 경선을 붙였으면 아무런 말썽도 없었을 터인데 대안도 없이 특정인 배제에만 열중하다가 한 석이 아쉬운 판에 참 안타깝다"고 했다.

홍 시장은 또 "위성정당(국민의미래) 대표도 이름모를 당료를 임명해 한 사람이 두 당 대표를 겸직할려고 하니 그렇게 해서 민심을 얻을 수 있겠느냐"고도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