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북도 2023년 충북 출생아 수, 합계출산율 증가!

김주홍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5:07]

충북도 2023년 충북 출생아 수, 합계출산율 증가!

김주홍 기자 | 입력 : 2024/02/29 [15:07]

[시사k뉴스]충북 김주홍기자= 충청북도는 지난해 국내 출생아 수와 합계출산율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가운데 충북만 유일하게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통계청의 2023년 인구동향(출생사망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충북의 출생아 수는 7,580명으로 전년대비 1.7%(128명) 증가하여 17개 시도중 유일하게 늘었다.

 

2023년 전국의 출생아 수는 229,970명으로 전년 대비 7.7%(△19,216명) 감소했으며, 충북을 제외한 모든 시도에서 감소했다.

※ 시도별 증감률 순위 : 1위 충북(1.7%), 2위 전남(△0.8%), 3위 인천(△5.6%)

 

또한 2023년 전국의 합계출산율은 0.72명으로 2022년 보다 0.06명 감소하였으나, 충북은 0.89명으로 2022년 0.87명 보다 0.02명 증가하였으며, 시도별 비교에서 충북은 2022년 일곱 번째였으나 2023년 세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 시도별 합계출산율 순위 : 1위 세종∙전남(0.97명), 3위 충북∙강원(0.89명)

 

김영환 도지사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출생아 수가 반등한 것은 의미있는 성과”라며, “올해 반값아파트 건립, 다자녀 지원, 임산부 우대 등 충북형 저출생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특종 보도를 지향하는 신문 시사 코리아 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