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참모 물갈이' 몇초 침묵한 이원석…"인사는 인사, 수사는 수사"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14 [13:52]

'참모 물갈이' 몇초 침묵한 이원석…"인사는 인사, 수사는 수사"

장서연 | 입력 : 2024/05/14 [13:52]

                                       사진=연합뉴스

 

 

이원석 검찰총장이 14일 "인사는 인사고, 수사는 수사다"라며 수사 지휘부가 교체되더라도 김건희 여사에 대한 수사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그는 전날 단행된 검사장 인사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말씀드리지 않겠다"라며 말을 아꼈다.

 

이 총장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취재진으로부터 '김건희 여사 수사 방침에 제동이 걸린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고 "어느 검사장이 오더라도 수사팀과 뜻을 모아서 일체의 다른 고려 없이 오로지 증거와 법리에 따라 원칙대로 수사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저는 우리 검사들을, 수사팀을 믿는다"라며 "인사는 인사이고 수사는 수사디"라고 말했다.

 

다만 이 총장은 '임기 내에 김 여사 수사를 마무리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저는 검찰총장으로서, 공직자로서 저에게 주어진 직분, 소임을 다할 뿐이다"라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 총장은 '어제 검찰 인사가 있었는데 총장님과 충분한 사전 협의를 거친 게 맞느냐'는 질문에는 "어제 단행된 검사장 인사는 제가 이에 대해서 더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답했다.

 

그는 '인사 규모나 시점 등도 예상 못하신 걸로 이해해도 되겠느냐'는 질문에도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아니다"고 답했다. 또 '후속 인사는 언제쯤 하실 계획인지 궁금해한다'는 질문에 그는 "제가 알 수 없는 내용이다"라고 말했다.

 

이 총장이 구체적인 답변을 하진 않았지만 그의 비장한 표정에서 이번 인사에 대해 할 말이 많지만 자제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특히 후속 인사 시기와 관련된 질문에 '말씀드릴 수 없다'라거나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답하지 않고 본인이 알 수 없는 내용이라고 답하는 모습은 이번 인사의 시기나 구체적인 내용, 발표 시점 등을 결정하는 데 있어 크게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했음을 암시하는 듯했다.

 

이 총장은 용산 대통령실과의 갈등설에 관한 질문에도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아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또 그는 "인사의 규모나 시점 등도 예상 못하신 걸로 이해해도 되겠느냐'는 질문에도 "인사에 대해 더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답했다.

 

검찰 주변에서는 전격적으로 단행된 이번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앞두고 지난 주말 사이 이 총장과 법무부 간에 협의가 진행되긴 했지만, 이 총장의 의견이 비중 있게 반영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전날 단행된 인사에서는 김건희 여사에 대한 수사를 지휘해온 서울중앙지검 지휘부가 모두 교체됐다.

 

수사를 총 지휘했던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은 부산고검장으로, 김 여사 명품백 사건 수사를 지휘했던 김창진 1차장검사는 검사장급인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수사를 지휘했던 고형곤 4차장검사는 수원고검 차장검사로 각각 승진해 자리를 옮겼다.

 

표면적으로는 승진이지만 세 사람 모두 직접적인 수사 지휘와는 관련이 없는 보직으로 이동해 ‘좌천성 승진’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고, 김 여사 관련 사건을 수사해온 현 수사팀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불만이나 불신이 인사에 반영된 것으로 봐야 한다는 해석이 나왔다.

 

한편 이 총장은 전날 인사 발표 이후 이날 예정됐던 지방 출장 일정이 모두 취소된 것과 관련 일각에서 제기된 '사퇴 고심' 관측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남은 임기는 끝까지 소화하시는 걸로 이해해도 되겠느냐'는 질문에 "공직자로서, 검찰총장으로서 제게 주어진 소임과 책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