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강대교 위 세계 첫 '교량 호텔' 7월 중순 오픈…통창으로 한강 전망 한눈에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19 [15:34]

한강대교 위 세계 첫 '교량 호텔' 7월 중순 오픈…통창으로 한강 전망 한눈에

장서연 | 입력 : 2024/05/19 [15:34]

 

사진=서울시 홈페이지 캡쳐

사진=서울시 홈페이지 캡쳐

 

 

올 7월 한강대교 한복판에서 경치를 즐길 수 있는 세계 최초의 '다리 위 전망호텔'이 문을 연다. 서울시가 한강대교 중간에 있던 카페를 한강 야경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숙박공간으로 재정비해 선보이면서다.

서울시는 한강대교 소재 전망 카페 '직녀카페'를 스위트룸급의 호텔로 리모델링해 오는 7월 16일부터 정식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144㎡ 규모 단독 객실인 호텔은 거실·침실·욕실로 구성된다. 호텔 거실 벽면과 천장, 침실에 있는 총 5개의 통창을 통해 어느 공간에서든 한강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144㎡ 규모 단독 객실인 호텔은 거실·침실·욕실로 구성된다. 호텔 거실 벽면과 천장, 침실에 있는 총 5개의 통창을 통해 어느 공간에서든 한강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이용 요금은 34만∼50만원 수준에서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예약은 에어비앤비에서 할 수 있다.

시는 개관일인 7월 16일 전망호텔에서 무료로 1박을 보낼 수 있도록 '무료 숙박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벤트 신청을 원하는 시민은 22일까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가족에 대한 감동적 사랑이나 친구와의 감동적 우정'에 대한 사연을 1천자 내외로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당첨자는 28일 호텔 정식 개관 전 붐업 행사로 열리는 '사전 홍보 이벤트'에서 발표된다. 에어비앤비와 연계해 열리는 이벤트에는 오세훈 시장과 데이브 스티븐슨 에어비앤비 최고사업책임자(CBO), 서울시의원 등이 참석한다.


한편 시는 전망호텔을 기존 최고가 입찰 운영에서 민간 위탁 방식으로 전환했다. 시는 수탁자 공모를 통해 지난 달 '산하HM'을 운영자로 선정하고 최근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