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 고대 역사 소설 '여제 나는 ‘소서노다' 일송북에서 출간

윤선미 작가, ‘살수의 꽃’에 이어 한국인의 정체성 재조명

이미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5/19 [10:13]

한국 고대 역사 소설 '여제 나는 ‘소서노다' 일송북에서 출간

윤선미 작가, ‘살수의 꽃’에 이어 한국인의 정체성 재조명

이미영 기자 | 입력 : 2024/05/19 [10:13]

 

  © 전남방송

 

▲     ©전남방송

 

일송북에서 한국 인물 500’5백권 예정으로 기획, 순차적으로 펴내고 있는 한국의 고대 역사소설을 출간해 관심을 받고 있다. 그중 최근에 발간된 단군왕검, 소서노, 이사부 등 3권을 펴냈다.

 

한국 인물 500’은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우리 역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인물들의 시대와 사회를 살아가는 삶을 들여다보고 반성하며 지금 우리 시대와 삶을 보다 낫게 이끌기 위해서 기획됐다.

 

일송북은 한국인의 정체성은 무엇인가를 폭넓고 심도 있게 탐구하는 출판 사상 최고, 최대의 한국 인물 총서를 출간이 목표다.

 

각 권 제목은 나는 누구다로 통일했다. ‘누구에는 한 인물의 이름이 들어간다. 한 인물의 삶과 그 인물이 살았던 시대의 정수를 독자 여러분께 인상적·효율적으로 전할 것이다. 무엇보다 지금 왜 이 인물을 읽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충분히 답해 나갈 것이다.

 

이번 한국 인물 500’을 위해 일송북에서는 역사, 사회, 출판 등 각 분야 전문가들로 선정위원회를 구성했다. 선정위는 단군 시대 너머의 신화와 전설쯤으로 전해오는 아득한 상고대로부터 아직도 우리 기억에 생생한 20세기 최근세 인물들과 함께 그 인물과 시대에 정통한 필자를 선정하고 있다.

 

일송북은 우리는 지금 최첨단 문명시대를 살고 있다며, 인터넷으로 혹은 직접 몸으로 세계를 누비는 글로벌, 신유목 시대에 한편으론 인공지능 AI의 무서운 발달로 인간의 정체성마저 흔들리고 있음을 절감하고 있는 시대에서 이러한 때일수록 인간의, 한국인의 정체성이 더욱 요구되고 있기에 기획 출간에 나섰다고 밝혔다.

 

윤선미 작가와 일송북은 개인과 나라의 편협한 개인주의나 국수주의는 물론 아니다며, 보수와 진보 성향을 아우르는 한국 인물 500’ 총서는 해당 인물의 육성으로 인간 개인의 생생한 정체성은 물론 글로벌한 세계와 첨단 문명시대를 끈질기게 이끌어나갈 반만년 한국인의 정체성, 그 본질과 뚝심을 들려줄 것이다고 단언했다.

 

총서이면서도 각 권이 단행본으로 독립돼 훌륭히 읽히게 한 한국 인물 500’ 3차분 3권은 200쪽 내외다.


원본 기사 보기: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