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추리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14/08/04 [10:37]

원추리

고현자 시인 | 입력 : 2014/08/04 [10:37]
 

원추리
 

     고현자
 

처절한 기다림을 뜯어내는
꽃으로 환생한 노란 수줍음
 
간혹
부르는 소리가 환청으로 들리는 날은
바람 한 줌씩 훔쳐 나들이라도 하련마는
 
언제나
아침에 피어 저녁에 시드는
하늘이 정한 공소시효가 명치끝을 죄인다
 
깊이 드리워진 순정은 누구를 염려하기에
일으켜 세울 힘의 허리가 꺾이고
다리가 휘도록 우두커니 서 있나
 
여념 집 열려문 치마폭 아래
작은 체구의 각시 망우초
가물가물 의식을 잃어가고 있다
 
그렁그렁 근심 가득한 눈망울에
차곡차곡 쌓아두었던 단아한 향기는
한 생의 밑천이 허망하게 증발하고
삶이 결빙될 때쯤이면
 
수억 년을 걸어서라도
떠나신 임의 흔적조차 없는
발자국을 따라 안부를 물어보겠지
 
영원히
블랙홀로 잠적해 버릴지라도.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안산 대부도 물들인 100만 송이 해바라기, 노란 물결 유혹
1/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