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건강칼럼] 양심이 올바른 진짜 암 전문의들의 수난사 ( 5 )

김현철 칼럼 | 기사입력 2016/12/13 [16:48]

[김현철 건강칼럼] 양심이 올바른 진짜 암 전문의들의 수난사 ( 5 )

김현철 칼럼 | 입력 : 2016/12/13 [16:48]

 

 

 

양심이 올바른 진짜 암 전문의들의 수난사 ( 5 )

 

 

 

 

20 세기에 들어오면서 미국 암 전문의들이 정부 및 의료당국의 핍박이 두려워 그동안 독자적으로 해 오던 새로운 항암제 개발 연구를 중단하든지 아니면 아예 남의 나라로 도피하는 경우가 늘면서 암 치유법은 다른 분야의 눈부신 발전에 비해 비교가 안 될 만큼 제자리걸음을 할 수밖에 없었다.

 

지금까지 몇 차례에 걸쳐 소개한 르네 케이스 요법 (healthfreedom.info/cancer%20essiac.htm)을 비롯해서, 멕시코에서 지금도 병원에서 포기한 환자 구제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헤리 학시요법 (cancure.org/hoxsey_clinic.htm), 역시 멕시코에서 전 세계에서 몰려드는 환자들을 살리고 있는 맥스 거슨요법 (http://gerson.org).

 

살구씨를 이용한 우수한 항암치료제 Vitamin B17(Laetrile)를 발견한 미국의 언스트 크렙스 박사 부자의 치료법과 거슨요법을 곁들여 최대의 효과를 내고 있는 멕시코의 오아시스 병원요법 (curenaturalicancro.com/en/ 이나 www.oasisofhope.com/?gclid=CjgKEAjw286dBRDmwbLi8KP71GQSJAAOk4sjX0ztdSrBLDrw0w9Yvrn 3HFRCBjINhAsqYoMCwDil_fD_BwE),

 

또 살구씨 치료법을 이용해 수많은 암 환자를 살린 쌘프란씨스코의 잔 리첫슨 (whale.to/cancer/richardson_h.html) 박사, 라이프 박사 등에 이어 9볼트의 약한 전류를 흘려 몸 안의 모든 기생충, 세균, 바이러스, 박테리아를 섬멸, 암세포 등 각종 질병을 박살내는 파동기(Zapper)를 발명한 죄(?)로 죽는 날까지 고립 당했던 캐나다의 훌다 클라크 (cafe.daum.net/huldaclark) 박사, 그 밖에도 확실한 암 치료법을 가르쳤다는 이유만으로 프랑스 감옥에 19개월간이나 투옥됐던 거드 헤머 박사,

 

갑작스런 의문사들과 동시에 일어난 남부 캘리포니아의 암 전문의들의 암연구소 방화 및 논문 압수 사건의 주인공, 로얄 라이프(위와 중복), 밀뱅크 잔슨, 그리고 미드 등 세 박사들, '베이킹소다'라는 비용이 가장 적게 들고 집에서 환자 혼자서 복용이 가능한데다 효과가 대단한 항암치료제를 발견,

 

전 세계에 유명해지자 의사 면허증을 박탈당한 이탤리의 뚤리오 씨몬찌니 (curenaturalicancro.com/en/) 박사, 역시 가장 싼 비용에 혼자서 치료가 가능하며 상상할 수도 없는 각종 질병 퇴치력을 보여주는 MMS 치료법을 발견, 단 시간 안에 암, 에이즈 등 154종의 질병을 완치 또는 개선 시켜 유명해진 미국의 짐 험블 (cafe.daum.net/mmstherapy?t__nil_loginbox=cafe_list&nil_id=4) 박사,

 

이밖에도 여기에 거명되지 않은 수많은 의료인들이 돈보다는 환자를 위주로 의술을 베풀어 참다운 의료인의 모범을 보여준 죄(?)로 당국의 미움을 사 비운의 삶을 살았거나 살아가고 있음은 가슴 아픈 일이 아닐 수 없다.

허나 이를 다 글로 표현하기에는 지면 문제도 있고 또 독자들의 지루함을 살 것이기에 의료당국의 박해 내용은 이 정도로 해 둔다.

 

의료당국의 행패는 예나 지금이나 똑같은 방법으로 진행되고 있을 뿐 아무런 변동이 없음은 물론이다.

 

그래도 다행스러운 것은 위 대부분 양심적인 의료인들이 의료당국의 압박이 올 것에 대비해서 미리 누구나 보면 알 수 있는 약 또는 기기의 제조법과 복용법(사용법)을 책이나 비데오로 정확하고 상세하게 남겨 이제는 이 정보를 가진 한국 등 전 세계 인류 중 일부가 암 등 성인병 퇴치법을 공유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인류를 사랑한 이 분들은 엄청난 박해를 받았으나 우리는 그나마 그 분들의 노력 덕분에 큰 혜택을 받고 있음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여러분이 꼭 알아야 할 일은 위 거명된 의사나 의료인들을 SNS로 검증할 경우 반드시 거기에는 '사기꾼'이라느니 '그 약으로 많은 피해자가 생겼다'는 글들이 떠서 많이 배운 환자나 가족들일수록 그 글에 현혹돼 올바른 정보를 놓진 결과, 대부분이 불행해지는 사실을 보고 안타까움을 금할 길이 없다는 사실이다.

 

지금까지 이 칼럼을 계속 읽어 온 분들이라면 이제 이게 누구의 장난인지를 잘 알 것이다.

 

그러한 '안티성' 글을 보고 속아서 중환자가 꼭 필요한 중요 정보를 놓치지 말고 밑으로 계속 검증을 하다보면 거기에는 그 약에 대한 긍정적인 내용, 즉 나를 살리는 '참말'이 들어 있음을 잊지 말라는 것이다.

 

마부가 목마른 말을 물가에까지는 데려다 줄 수는 있지만 물을 먹여 줄 수는 없는 법, 진짜 양심파 의료인들은 바로 환자들의 목마름을 해결해 주는 마부들일 뿐이다.

 

아무리 맑은 물가에 데려다 주어도 말이 그 물을 마시지 않는다면 마부는 ‘아, 이제 이 말이 하늘에서 준 수명이 다 되었나 보다. 그렇다면 손을 쓸 방법이 없지, 하늘의 뜻에 따를밖에...’하고 포기할 수밖에 없지 않겠는가?

 

내 주변에서 그런 환자들을 간혹 볼 때마다 얼른 생각나는 것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텍사스의 'MD앤더슨암센터' 종신교수 김의신 박사가 한 말, 즉 "차라리 아무 것도 모르는 환자들은 의사 지시대로 따라줘 치료효과가 커서 문제가 없는데 가장 치료하기 힘든 사람들이 바로 의사, 간호사, 변호사, 교수 등 뭘 좀 안다는 지식층 출신 환자들로 꼬치꼬치 따지고 자기 생각대로 의사 말에 따라 주지 않아 애를 먹인다"는 넋두리였다.

 

전문가 앞에서는 보다 겸허한 자세가 자신의 치료효과를 위해 절대 필요한 조건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나는 49년 전에 시작한 침술 등 대체의학 공부를 바탕으로 퇴근 후 틈이 나는 대로 동포들에게는 지금까지 침술에 관한 한 치료비를 단 한 번도 받아 본 적이 없었기에 동포 의사들로부터 '우리는 돈을 받고 있는데 왜 무료치료로 입장을 난처하게 하죠?'라는 불평과 욕을 먹어 왔다. 그 때마다 내 변명은 '그 분들은 어차피 돈이 없어서 병원엔 못 갈 분들 아니오? 제발 이해해 주세요'하며 용서를 빌었다.

 

생활이 어려웠다면 무료시술을 할 수 없었겠지만 넉넉하진 못한 대로 생활에는 지장이 없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은퇴 후 15년의 세월을 시사칼럼과 건강관련 칼럼을 쓰는 일 말고는 대체의학 공부를 계속해 오기에 이제 내 자신은 물론 가족과 친척들의 병 치료에는 시급을 요하는 응급실 치료와 수술, 정기 검진 등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거의 내가 주치의 노릇을 하고 있다.

 

특히 내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해서 가까이 지내는 분의 암 치료를 비롯, 당뇨병, 고혈압, 고콜레스테롤, 경피증, 관절염, 탈모증 등 여러 질병이 눈에 띄게 개선되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마치 내 몸이 회복되는 듯 나도 몰래 기뻐서 콧노래가 나오며 동시에 주변 환자들의 치유가 하늘이 내려준 내 인생 말년의 역할임을 확신한다.

 

지금까지 다섯 차례에 걸친 이 칼럼의 목적은 중병에 걸린 환자, 특히 병원에서 포기해서 이제 죽음의 길 밖에는 갈 길이 없는 암 말기 환자들이 병원 측의 '시한부 판정'에 절대로 기 죽지 말고 생생하게 살아남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깨우치려는 데에 있다.

 

내가 그간 칼럼에서 소개한 여러 치료법 중 어느 치료법이 더 우수하냐고 묻는다면 '모두 다'라는 게 솔직한 내 양심의 소리다. 모두가 각자의 체질과 주변 환경에 따라 효과를 발휘하는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그 중 내가 2~3종의 치료법을 고른 후 다시 그 중 두 가지 치료법을 곁들이는 이유는 치료효과는 같다지만 누구의 도움 없이도 집에서 간단하게 약을 복용할 수 있다는 점, 비용이 다른 치료법에 비해 월등히 싼 점, 치유기간이 비교적 짧은 점 등에 호감이 간데다가 또 그 두 가지 치료법을 함께 쓸 경우 두 치료법이 서로 상충되지 않아서 질병 퇴치력이 배가한다는 사실도 감안했음을 밝혀 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