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공량의 시] 생을 담고 비우는 자루

정공량 | 기사입력 2016/12/18 [22:20]

[정공량의 시] 생을 담고 비우는 자루

정공량 | 입력 : 2016/12/18 [22:20]

 

 

 

생을 담고 비우는 자루

 

 

                           정공량

 

아침 일찍부터 허리 구부정한 할머니는 

공원에서 빈병을 주워서 자루에 담는다

누군가가 마시고 버렸을 빈병은

밤이슬을 맞고 아무 곳에나 버려져 있다

이제 빈병은 빈병대로 

또 한 번의 제 삶을 다 살았을 것이다

우선은 채우기 위해 만들어졌을 그것은

오직 비워지기 위한 것이었다

할머니의 거친 손에 빈병은 쥐어지자마자

자루 속에 신속하게 담겨지고 있었다

허리를 펼 때마다 드러나는 골 깊은 할머니 얼굴의 주름살들 

아침햇살만큼이나 눈이 부시다

어느 날 무엇인가를 채우기 위해 애를 쓸 때마다

할머니 주름살은 

할머니 마음의 빈병처럼 더 깊어지고 더 많아졌으리라

생을 담고 비우는 저 자루처럼

    

    

    

    

    

1955년 전북 완주 출생. 명지대학교 문창대학원 박사과정 수료. 1983년『월간문학』으로 문단에 등단.

 

시집『우리들의 강』『마음의 정거장』『기억속의 투망질』『누군가 희망을 저 별빛에』『아름다운 별을 가슴에 품고 사는 법』. 시조시집 『절망의 면적』『내 마음의 공중누각』『꿈의 공터』『기억 속의 투망질』『마음의 양지』『나는 저물지 않는 내 마음의 동쪽에 산다』. 시조선집 『꿈의 순례』. 문학평론집 『환상과 환멸의 간극』『깊이와 넓이의 시학』『시조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 계간 문예종합지 『시선』 발행인 및 편집주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 지나고 뜬 일곱 빛깔 무지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