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공량의 시] 우리는

정공량 | 기사입력 2016/12/31 [18:00]

[정공량의 시] 우리는

정공량 | 입력 : 2016/12/31 [18:00]

 

 

 

우리는

 

    정공량

 

괴로움은 아침 하늘에 뜨는 구름이다

우리는 날마다 구름 밖에서 살고만 싶지만

우리는 날마다 눈과 비를 피하며 살고 싶지만

 

너와 내가 마음 터놓고

스스로 얘기할 수 없는 괴로움은

거침없이 자라나는 풀잎처럼 

자주 찾아와 가슴을 메우고

 

슬픔은 슬픔대로 보내고

어제는 어제대로 보내고

오늘은 오늘대로 보내어도

오늘과 내일 여기와 저기 한없이 둘러봐도

풀잎처럼 자라나는 괴로움만 슬픔의 씨앗이 될 뿐

 

당신은 거기 지금 홀로 서서

나 역시 여기에 또 홀로 서서

우리는 때때로 강물이 되어 흘러가고 싶은 희망을

우리는 때때로 바람이 되어 날아가고 싶은 희망을

스스로가 마음에 새기며 살고 있을 뿐이다

괴로움도 우리 생의 한 순간 순간의 아픔도 

서서히 삭혀내리며 강물로 흘려보내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 파주 적군묘지·북한군묘지 추모한 조국통일회의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