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현준 “이젠 손태영-주영훈과 편하게 만나고 싶다”

연예부 | 기사입력 2008/01/31 [13:11]

신현준 “이젠 손태영-주영훈과 편하게 만나고 싶다”

연예부 | 입력 : 2008/01/31 [13:11]
배우 신현준이 2002년 전국을 뒤흔든 삼각관계 스캔들의 주인공과 편하게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3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연출 여운혁 임정아)에 출연한 신현준은 “(삼각관계로 인해) 굉장히 아프고 힘들었지만 그 시간을 나는 아주 잘 버텼다. 많은 교훈도 얻었고 더 성숙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금은 이렇게 웃으면서 얘기할 수 있다. 시간이 많이 흘렀고 나는 이제 편하게 다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 편한 존재가 되고 싶다”고 심경고백을 하며 당시 삼각관계 주인공이었던 손태영, 주영훈과 재회하고 싶다는 뜻을 시사했다.

신현준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의문을 안겼던 당시 삼각관계 진실에 대해 “나도 신문을 보고 처음으로 알았다”고 고백했다. 신현준은 “나도 몰랐다. 당시 나는 부산에서 영화 ‘페이스’를 촬영하고 있었는데 호텔에서 창문을 여니 ENG카메라가 나를 쭉 둘러싸고 기다리고 있더라. 결국 그날은 촬영도 못하고 방 안에 하루종일 틀어박혀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신현준은 “내가 (손태영을) 좋아하고 나서 그 일이 터졌으니 안고 갔다. 아마 편한 동생 사이인데 그런 기사가 났으면 (사귀는 것을)관뒀을지도 모른다”며 “그때는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 당시 그녀는 신인이고 내가 좋아하는 여자가 다치는 걸 막는 게 남자로서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털어놨다.

신현준은 “그 일로 부모님은 오랫동안 다니던 스포츠센터를 그만두셨다. 내가 그런 오해로 힘들어하고 있을 때 잘 걷지도 못하는 어머니가 어느 겨울 철야예배를 가던 중 아무 말씀없이 나를 껴안고가는 뒷모습이 너무 미안했다”고 부모님에 대한 죄송한 마음을 고백했다.

손태영-주영훈-신현준 삼각관계 스캐들이란 지난 2002년 당시 작곡가 겸 가수 주영훈이 그와 교제중이던 신인 배우 손태영이 모 가수의 뮤직비디오를 함께 찍었던 신현준에게 빼앗겼다고 주장한 사건을 이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 파주 적군묘지·북한군묘지 추모한 조국통일회의
1/20
연재
광고